경기도 가평군 공동형 장사시설 건립지 3월 최종 결정
경기도 가평군 공동형 장사시설 건립지 3월 최종 결정
  • 이광덕
  • 승인 2021.01.14 19:06
  • 수정 2021.01.14 19:04
  • 2021.01.15 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평군청 전경./사진제공=가평군

가평군이 추진하는 공동형 장사시설 건립지가 오는 3월쯤 결정될 전망이다. 공동화장장은 가평군을 포함해 남양주·구리·포천시와 함께 사용하는 종합 장사시설이다.

14일 군에 따르면 지난해 후보지 유치 신청을 통해 3곳 중 가평읍 개곡2리와 복장리 등 2곳을 1차로 선정했다.

군은 후보지 2곳을 대상으로 3월까지 타당성과 현장 조사 등을 거쳐 건립지를 결정할 예정이다.

공동화장장은 2026년 3월 개장을 목표로 추진된다.

30만㎡에 화장로 10기 내외의 봉안시설, 자연장지, 장례식장, 부대시설 등이 들어선다. 사업비는 1100억원으로 추산됐다.

앞서 가평군과 남양주·포천시는 지난해 5월 공동화장장 건립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뒤늦게 구리시도 참여했다. 화장장을 가평에 건립하는 대신 나머지 3개 시가 사업비를 더 많이 내기로 했다.

화장장 건립 지역에는 다양한 혜택이 제공된다.

가평군은 해당 지역에 120억원 규모의 지원 사업을 추진한다. 또 장례식장, 식당, 매점, 카페, 봉안용품 판매 등 수익시설 운영권을 줄 예정이다.

주변 지역에도 280억원 규모의 지원과 함께 화장수수료를 면제해준다. 이를 위해 가평군은 5월까지 공동화장장 건립지역과 주변 지역을 지원할 수 있는 조례를 제정하고 3개 시와 투자협약을 체결할 계획이다. 또 중앙부처 심의 등 행정절차와 화장장 설계 등을 거쳐 2023년 10월 착공할 계획이다.

/가평=이광덕 기자 kdlee@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