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옹진군 “우리 쓰레기 우리가 치운다” 4년내 자체처리
인천 옹진군 “우리 쓰레기 우리가 치운다” 4년내 자체처리
  • 이아진
  • 승인 2021.01.14 18:53
  • 수정 2021.01.14 18:48
  • 2021.01.15 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경부 자원순환정책에 맞춰
환경기초시설 확충계획 수립
*위 이미지는 해당기사와 직접 관련이 없습니다

섬으로 이뤄진 인천 옹진군이 향후 4년 안에 지역에서 발생하는 생활·해양 쓰레기를 자체적으로 처리하는 방안을 내놨다.

군은 환경부의 자원순환정책 대전환 추진계획에 따라 연차별 환경기초시설을 확충해 지역에서 발생하는 폐기물을 자체 처리하는 '자원순환 종합계획'을 수립했다고 14일 밝혔다.

지난달 기준 군에서 나오는 생활폐기물은 연간 약 23만4438t으로 2025년까지 각 면에서 자체적으로 처리할 수 있는 토대를 마련하겠다는 구상이다.

현재 백령·대청·연평면은 지역에 설치된 소각·매립시설로 생활폐기물을 자체 처리하고 있다.

그러나 북도면과 영흥면 등은 자체 소각시설이 없어 폐기물을 인천 도심으로 반출하고 있다. 이에 군은 북도면과 영흥면 등에도 생활폐기물을 자체 처리하는 시설을 갖추겠다는 구상이다.

하천하구와 해양에서 밀려오는 쓰레기도 체계적이고 효율적으로 처리하는 방법을 모색한다. 지난해 기준 군에서 발생한 하천하구·해양 쓰레기는 연간 약 2216t이다.

우선 해양 쓰레기를 모아두는 적환장을 정비해 펜스를 설치하고, 스티로폼을 압축하는 감용기를 도입할 예정이다.

해양 쓰레기 수거에 어업인 참여도 유도한다. 사람이 접근하기 어려운 해안가는 금어기 어선의 협조를 구해 쓰레기를 수거하고 어촌계 어장관리선 등을 동원해 수거 활동을 펼친다.

아울러 군 소유의 해양환경정화선 건조를 위해 정부에 지속 건의한다는 방침이다.

이 밖에도 자원 재활용 활성화를 위해 주민들이 올바른 분리배출을 하도록 안내하는 재활용 자원관리사를 채용하고 전용봉투를 제작한다.

군은 자원순환 종합계획을 통해 4년 후에는 섬에서 발생하는 쓰레기를 자체 처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군 관계자는 “계획대로라면 섬 지역 쓰레기는 자체적으로 해결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며 “구체적인 처리 계획은 용역을 통해 세울 예정이며 해당 사업들을 진행할 때 지역주민 의견을 수렴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아진 기자 atoz@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