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상공인 2차대출 금리 최대 2%p 내려…연 2%대
소상공인 2차대출 금리 최대 2%p 내려…연 2%대
  • 정유진
  • 승인 2021.01.14 09:37
  • 수정 2021.01.14 09: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금융위원회 제공

18일부터 소상공인은 연 2%대 금리로 2차 대출을 받을 수 있게 된다.

금융위원회는 14일 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을 지원하고자 금융지원 프로그램을 개편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18일부터 접수를 받는 소상공인 2차 대출은 최고 금리가 최대 2%포인트 내려간다. 국민·신한·우리·하나·농협·기업은행 등 주요 은행에서 연 2%대 금리로 대출을 받을 수 있다.

또 5년 대출(2년 거치·3년 분할상환) 기간 가운데 1년차 보증료율이 기존 0.9%에서 0.3%로 0.6%포인트 내려간다.

한편 2차 대출은 모든 소상공인이 최대 2천만원까지 받을 수 있다. 단, 법인 사업자와 1차 금융지원 프로그램(기업은행 초저금리대출·시중은행 이차보전대출·소상공인진흥공단 경영안정자금)을 3천만원 넘게 이용한 소상공인은 대상에서 제외된다.

정부는 또 집합제한으로 피해를 받은 소상공인들의 임차료 부담을 줄이기 위한 특별대출 프로그램도 마련했다.

지원 대상은 11일부터 지급이 시작된 버팀목 자금 가운데 200만원 신청이 가능한 집합제한업종 소상공인(개인사업자)이다. 이중 현재 임대차 계약을 맺은 개인사업자 소상공인이라면 기존 소상공인 금융지원 프로그램 이용 여부와 상관없이 추가로 최대 1천만원까지 대출이 가능하다.

금리는 소상공인 2차 대출과 같은 수준이다.

금융위 관계자는 "현재 2차 대출을 운영하는 12개 시중·지방은행의 전산 시스템 구축 상황 등을 최종 점검 중"이라며 "18일부터 개편된 2차 대출과 임차 소상공인 특별지원 프로그램 신청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12개 은행은 국민·농협·신한·우리·하나·기업·경남·광주·대구·부산·전북·제주은행이다.

 

/정유진 기자 coffee17g@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