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국내 생산 GV80 톨레엔 권고 기준치 초과
지난해 국내 생산 GV80 톨레엔 권고 기준치 초과
  • 이주영
  • 승인 2021.01.13 15:36
  • 수정 2021.01.13 16: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국내에서 제작·판매된 7개 차종 중 현대에서 생산된 GV80이 톨루엔 권고 기준을 초과한 것으로 조사됐다.

국토교통부는 2020년 국내에서 제작·판매된 4개사 7개 차종(현대 GV80·아반테·G80, 기아 쏘렌토·K5, 한국지엠 트레일블레이져, 르노삼성 XM3)을 대상으로 신차 실내공기질 조사 결과를 13일 발표했다.

국토부는 2011년부터 매년 국내 신규 제작·판매된 자동차에 대해 실내 내장재부터 방출되는 휘발성 유해물질(폼알데하이드, 툴루엔, 에틸벤젠, 스틸렌, 벤젠, 자일렌, 아르롤레인, 아세트알데하이드 등 8개 물질)의 권고기준 충족 여부를 조사해 발표하고 있다.

국토부에 따르면 GV80은 톨루엔 권고 기준 1000㎍/㎥을 초과한 1742.1㎍/㎥로 조사됐다. 또 톨루엔 권고 기준치 보다는 낮았지만 쏘렌토 331.5㎍/㎥, G80 112.6㎍/㎥, 아반테 99.8㎍/㎥로 조사됐다.

국토부는 "톨루엔은 일반적으로 새 차에서 특유의 냄새를 발생시키고 머리가 아프거나 눈이 따가운 것과 같은 증상을 유발할 수 있다"며 "GV80은 도장의 건조시간 단축을 위해 재작업 중 사용된 도료의 톨루엔 입자가 실내로 유입되었을 것으로 추정된다"고 설명했다.

한편 해외 수입차량은 제작 후 2~3개월(운송기간)이 지나 국내에 들어오기 때문에 유해물질이 휘발돼 제작사에서 제출한 실내공기질 결과기록표로 조사를 갈음한다.

/이주영 기자 leejy96@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