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영 감독 영화 '유령' 설경구·이하늬·박소담 출연 확정
이해영 감독 영화 '유령' 설경구·이하늬·박소담 출연 확정
  • 정유진
  • 승인 2021.01.07 11:21
  • 수정 2021.01.07 11: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CJ ENM 제공

배급사 CJ ENM에 따르면 이해영 감독의 신작 '유령'에 설경구와 이하늬, 박소담, 박해수, 김동희 등 주요 출연진이 확정됐다. 4일부터 촬영도 시작했다.

'유령'은 액션 영화로, 1933년 경성을 무대로 한다. 총독부에 잠입한 항일 조직의 스파이 '유령'으로 의심받고 외딴 호텔에 갇힌 5명의 용의자가 서로를 향한 의심과 경계를 뚫고 필사의 탈출을 벌이는 내용을 담는다.

설경구는 경무국에서 통신과 감독관으로 좌천된 일본 경찰 무라야마 쥰지 역을, 이하늬가 암호문을 기록하는 통신과 직원 박차경을, 박소담이 조선인임에도 정무 총감 직속 비서 자리에 오른 총독부 실세 유리코 역을 맡았다.

김동희는 박차경과 함께 일하는 통신과 젊은 직원 백호 역을, 서현우는 암호 해독 담당 천계장을, 박해수는 유령을 색출하기 위한 함정 수사를 지휘하는 경호 대장 카이토를 맡아 각각 연기한다.

 

/정유진 기자 coffee17g@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