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은 과연 어떤 색일까
용인은 과연 어떤 색일까
  • 김종성
  • 승인 2020.12.02 18:40
  • 수정 2020.12.02 18:40
  • 2020.12.03 14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화재단, 9~13일 예술원서 '컬러맵핑' 전시회
아트러너들 지역보는 시선·해석 기록으로 남겨

용인문화재단에서 주관하는 공동체예술 프로젝트 '용인 컬러맵핑'의 결과물 전시회가 오는 9~13일 문화예술원 전시실에서 열린다.

'용인 컬러맵핑'은 2020년 용인 지역의 색(色)을 공동체가 함께 기록해보는 프로젝트다. 어떤 대상의 '색(Color)'을 이야기할 때 크게 두 가지의 의미에 집중한다. 한 가지는 눈으로 보이는 '색(Color)'이며, 다른 한 가지는 머리와 마음으로 읽혀지는 '성격(Character)'이다.

이번 프로젝트는 이 두 가지 '색'에 대한 개념을 통해 그 어느 때보다 변화하고 있는 2020년 용인시의 '환경적(시각적) 기록'과 살아가는 사람들의 '정서적 기록'을 담아내고자 기획됐다.

프로젝트에는 용인시 문화예술매개자로 활동하는 '아트러너' 17명과 예술기획자로 활동하는 엄선 작가가 각각 기록자와 예술감독으로 참여했다.

프로젝트에 참여한 아트러너들은 30일 동안 사진촬영과 시민들과의 인터뷰를 통해 용인시를 바라보는 다양한 시선과 해석을 기록으로 남겼고, 이번 전시에서 아트러너들이 기록한 결과물이 책과 영상형태로 시민들에게 공개된다. VR영상으로 제작된 온라인 전시도 진행된다.

전시회는 무료 관람 가능하며, 온라인 전시는 오는 12일부터 재단 유튜브(Youtube) 채널을 통해 공개된다.

/용인=김종성 기자 jskim3623@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