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적장애 1급 아이, 일반학교 가라니 …
지적장애 1급 아이, 일반학교 가라니 …
  • 김재영
  • 승인 2020.11.22 18:47
  • 수정 2020.11.22 18:44
  • 2020.11.23 6면
  • 댓글 7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특수학교 중등부 진학 탈락에
부모 재심·심의내용 공개요청
고양교육지원청 “학교 부족탓”
고양교육지원청. /출처=연합뉴스
고양교육지원청. /출처=연합뉴스

고양교육지원청이 홀트특수학교 졸업을 앞둔 뇌전증 및 지적장애(1급) 학생을 일반 중학교(특수반)로 배정하자, 가족들이 받아들일 수 없다며 재심을 신청하는 등 반발하고 있다.

22일 고양교육지원청과 해당 학부모에 따르면 교육청은 지난 10월 열린 홀트학교(중등부) 진학을 위한 '특수교육운영위원회'에서 중중장애 A(13)군을 탈락시키고 특수반이 있는 일산동중학교으로 배정, 통보했다.

이에 학부모는 뇌전증으로 인해 주기적 전신발작과 인지능력 저하 등 의사소통이 어려운 학생을 합리적 근거 없이 불합격 처리했다며 재고를 요구했다.

또 중증장애로 일반 초등학교(특수반)에서 2년을 다니다 적응을 못 해 홀트학교로 전학했는데 졸업을 앞두고 다시 일반 중학교로 가라는 것은 납득할 수 없다며 불합격 처리한 교육청 특수교육운영위 심의 내용 공개를 요청했다.

특히 학부모는 교육청 특수교육운영위가 지적능력이 떨어지는 A군을 탈락시키면서 휠체어 이용에 인지능력은 준수하고 학교와 거리도 먼 다른 학생은 배정한 것은 이해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고양교육지원청은 특수교육운영위 심의에서 교내 화장실 사용, 식수 이용, 식사 등 혼자서 할 수 있는 인지능력을 갖췄다고 판단해 A군을 일반 중학교로 배정했다고 설명했다.

형평성을 고려해 학생 간 중증장애 정도에 대한 논의 끝에 이런 결정을 내렸다는 것이다.

또 학부모가 제기한 특수교육운영위 심의 내용은 공개 불가라고 통보했고, 재심은 받아들여져 조만간 개최될 예정이라고 했다.

A군 보호자는 “일반 학교에서 적응을 못 해 특수학교로 전학 간 학생을 일반 중학교로 다시 배정한 것은 장애 학생 교육을 포기한 교육행정”이라며 재고를 요구했다.

고양교육지원청 관계자는 “학부모 마음은 충분히 이해하고 답답하게 생각한다”며 “지역 내 특수학교가 부족해 생긴 민원인 만큼 경기도교육청에 공립특수학교 신설을 강력히 건의하겠다”고 말했다.

/고양=김재영 기자 kjyeong@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75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BDKJHKSJFH 2020-12-03 14:55:38
교육기관과 장학사가 머리짜서 학교증설과 아이의 교육환경을 개선할 생각은 안하고 일반학교특수반에서 힘들어서 특수학교에 온 아이를 다시 일반학교로 배정하다니. 오마이 갓.

일산맘 2020-12-03 00:04:03
장애인의 이런 교육 상황... 복지가 좋아지는 나라와 너무 대조적이네요
결국 사회 약자는 교육청이 하란대로 해야한다는 고양시교육청의 낙후된 갑질...정말 후진 사람들이네요

지킴이 2020-12-02 12:25:15
투명한 결과가 맞나요?
자신들의 마음을 거울에 비춰보세요.
아무리 장애인식이 바뀌었다 하더라도 우리나라는 장애아이가 살기 힘든나라입니다.
더욱더 궁지로 몰고 있어요.
일반학교를 보내지 못하고 특수학교를 원하는 부모의 마음을 알기나 하는지...

성수기가너무해 2020-12-02 12:00:18
안그래도 장애인가족은 세상살기 힘들어요. 그나마 특수학교라는 바운더리에 있을때 부모를 숨쉬게 합니다. 숨통을 끊어 놓은거나 마찬가지예요. 비약이 아니라 실제상황입니다.
제발 다시 기회를 주세요.

이상한행정 2020-12-02 10:31:48
장학사는 교육환경을 좋게 하는게 할일인데, 학생을 사지로 내몰고,증설과 같은 해야할일을 하지않고 미루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