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수처 대립각 심화 정기국회 차질 우려
공수처 대립각 심화 정기국회 차질 우려
  • 이상우
  • 승인 2020.11.22 17:55
  • 수정 2020.11.22 17:54
  • 2020.11.23 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 “늦어도 내달 3일엔 법안 통과”
야 “대국민 기만극” 결사저지 태세
오늘 국회의장 주재 원내대표 회동
입장차 첨예 조속합의 어려울 전망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출범을 둘러싼 여야의 대치 전선이 가팔라지면서 내년 예산안 및 주요 민생법안 처리를 앞둔 정기국회도 일부 일정에 차질이 우려된다.

더불어민주당의 공수처법 개정 움직임에 국민의힘이 총력 저지를 예고하고 나서 정국이 급속도로 얼어붙을 전망이다.

민주당 강선우 대변인은 22일 “25일 법안소위를 열고 12월 2일, 늦어도 3일에는 본회의에서 공수처법 개정안을 통과한다는 방침”이라고 밝혔다.

앞서 이낙연 대표는 “공수처는 우리 국민이 20년 넘게 기다려온 시대적 과제”라며 “더는 기다리게 할 수 없다”고 입장을 확실히 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도 페이스북에서 “일부 야당의 발목잡기로 국민적 합의인 법이 시행될 수 없다면 갈 길은 하나, 바로 법 개정”이라며 “더는 정쟁으로 시간과 역량을 낭비해선 안 된다”고 가세했다.

민주당은 야당의 비토권을 약화시키는 방향으로 법을 개정한 뒤 다시 처장 후보 추천위를 열 계획이다. 추천위의 복수 후보 결정, 대통령의 처장 후보자 임명, 인사청문회까지 감안하면 연내 출범이 이미 빠듯한 상황이다.

국민의힘은 공수처법 개정 시도를 제2의 패스트트랙 사태로 보고, 결사 저지할 태세다.

배준영 대변인은 “민주당은 애초부터 국민과의 약속도, 야당과의 협치도 지켜낼 마음이 없었다. 오로지 정권의 손짓대로 움직이는 공수처장을 앉히겠다는 일념 하나로 '대국민 기만극'을 벌였다”며 “민주당이 마지막 명분마저 잃은 공수처를 끝내 강행한다면, 국민의힘은 국민과 함께 끝까지 막아낼 것”이라고 밝혔다.

당내에서는 이미 “당 입장을 전면 재검토해야 한다”(정진석), “지도부의 결단을 촉구한다”(장제원)는 등 강경론이 제기됐다.

그러나 원내 103석으로는 뾰족한 수가 없다는 게 지도부의 고민이다.

일각에서는 최후 수단으로 장외투쟁을 거론하지만, 코로나19 3차 대유행 국면에서 역풍을 맞을 수 있다는 점에서 부담스러운 카드다.

원내 지도부는 일단 민주당의 '독주'에 대한 대대적인 국민 여론전을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한 중진 의원은 “국민 여론이 나쁜데 무조건 밀어붙일 수는 없을 것”이라며 “다른 정당과의 연대도 여론전의 밑바탕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여야 원내대표는 23일 박병석 국회의장 주재로 만나 공수처장 추천을 포함해 현안에 대한 의견을 교환한다. 그러나 양당의 입장이 첨예해 당장 합의를 기대하기는 어렵다는 관측이 나온다.

/이상우 기자 jesuslee@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