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를 웃게하는 행복마을관리소
경기도를 웃게하는 행복마을관리소
  • 최남춘
  • 승인 2020.11.22 17:55
  • 수정 2020.11.22 17:38
  • 2020.11.23 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 지방정부 48곳 운영
생활밀착 공공 서비스 제공
경기 행복마을관리소 사례발표회 및 간담회. /사진출처=경기도
경기 행복마을관리소 사례발표회 및 간담회. /사진출처=경기도

경기도 행복마을관리소가 지역에 맞는 특색 사업으로 주목을 받고 있다.

22일 경기도에 따르면 행복마을관리소는 구도심지역에 택배보관, 공구대여, 환경개선, 지역특색사업 등 주민생활 불편사항 처리를 위해 일종의 마을 관리소를 설치하는 사업으로 도내 30개 기초지방정부가 48개소를 운영 중이다.

행복마을관리소는 행정안전부에서 주관하는 각종 공공서비스 분야 공모에 선정되고 주민생활혁신사례 확산지원사업 민관협업 분야 최우수 사례로 선정되기도 했다. 이에 도내 전 시·군 확대 설치·운영 뿐만 아니라 서울 중구, 충북 진천, 울산시 등으로 전파돼 전국 확산의 기반을 마련했다.

지난 20일에는 행복마을관리소 담당자들이 한자리에 모여 우수사례를 공유하고 사업 활성화 방안을 논의했다.

행복마을관리소 48곳이 제출한 예비사례 중 사전에 자체 선정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20곳을 선정했으며 이날 사례발표 뒤 최우수 3개소, 우수 7개소를 현장투표로 선정했다.

투표 결과 최우수 기초정부는 파주시, 오산시, 과천시가 선정됐다.

파주 선유4리 행복마을관리소는 낡고 오래된 빈집과 건물을 철거해 커뮤니티 정원을 만들고 쓰레기 상습투기지역에 꽃밭을 조성해 민원 발생을 근절하고 도시미관을 개선했다.

오산 궐동 행복마을관리소는 코로나19로 외부활동이 제한된 주민의 정서적 안정을 위해 어항을 제작해 나눠주고 문화사랑방 북카페를 운영하고 있다.

과천 문원행복마을관리소는 화재 예방을 위한 취약계층 김치냉장고 묵은 먼지 제거 서비스, 찾아가는 뽀송뽀송 행복빨래방 운영 등의 특색 사업을 진행 중이다.

부천·안산·하남·양주·안성·포천·여주시도 우수 기초정부에 이름을 올렸다.

조창범 도 자치행정과장은 “행복마을관리소를 통해 지역주민들에게 다양한 생활밀착형 공공서비스를 제공하고 공공일자리를 확대해 도민의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최남춘 기자 baikal@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