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식당가로 감염 확산되는데…거리두기 격상은 다음주부터
인천, 식당가로 감염 확산되는데…거리두기 격상은 다음주부터
  • 김은희
  • 승인 2020.11.18 19:15
  • 수정 2020.11.18 19:14
  • 2020.11.19 인천판 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감자탕·치킨집 등 관련 확진자 17명에도
시, 방역강화 '지역경제 부정적' 입장 고수
자료사진. /출처=연합뉴스
자료사진. /출처=연합뉴스

마스크 착용이 느슨해지는 인천 식당가를 중심으로 코로나19 바이러스 확산이 이어지고 있다. 코로나19 대유행 사태를 막기 위해서는 다중이용시설에서의 활동 제한이 이뤄져야 함에도 인천시는 지역경제 둔화를 이유로 방역 강화에 미진한 태도를 보이고 있다.

인천시는 코로나19 확진자로 4명이 추가 확인돼 전체 확진자 수는 1119명(오전 10시 기준)을 기록했다고 18일 밝혔다.

대다수는 감자탕집·치킨집 등 민간 다중이용시설에서의 감염된 것으로 추정된다. 40대 남동구민 확진자 A씨는 지난 6일 남동구에 소재한 감자탕집을 방문한 아들 B씨로부터 코로나19 바이러스에 감염됐다. 전날 확진 판정을 받은 B씨를 비롯해 이날까지 감자탕집 관련 확진자 수는 모두 7명에 달한다.

또 남동구 치킨집을 함께 방문한 60대 C씨 부부의 확진 사례도 추가됐는데 이들은 전날 거주지 인근 보건소에서 코로나19 검체 검사를 받은 결과 차례대로 양성 판정을 받았다. 치킨집 누적 확진자 7명까지 지역 식당가를 중심으로 모두 17명이 코로나19에 감염된 것으로 나타났다.

그럼에도 시는 지역경제 위축 등을 이유로 '사회적 거리두기 1.5단계' 조치 시행을 오는 23일로 미루기로 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 따르면 거리두기 1.5단계 조치가 적용되면 유흥시설, 노래연습장, 판매홍보관, 식당·카페 등 다중이용시설 23종에 한해 4㎡ 면적당 1명으로 이용 가능 인원이 제한되고 마스크 착용, 출입자 명단 관리, 환기·소독 등이 의무화된다. 식당·카페에선 테이블간 거리두기, 좌석 띄우기, 가림막 설치 등이 이뤄져야 하고 유흥시설에선 춤추기와 좌석 간 이동이 금지된다. 이마저도 코로나19 바이러스 감염을 막는 데는 제한적인 조치임에도 불구하고 시는 거리두기 강화에 부정적인 입장을 보이는 것이다.

박남춘 인천시장은 전날 사회관계망서비스를 통해 “시민들이 느낄 고통을 고려해 방역조치 강도와 적용 시점을 조정한 것이다. 강화·옹진은 1단계 유지하고 나머지 지역도 1.5단계 조치 중에서 일부를 완화 적용할 것”이라면서도 “일상생활과 밀접한 식당 등에서 감염이 확인돼 우려가 크다. 출입명부 작성, 좌석 간 거리두기, 음식이 나오기 전까지 마스크 착용 등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해달라“고 당부했다.

/김은희 기자 haru@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