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일부터 여자프로농구 관중 입장 허용
22일부터 여자프로농구 관중 입장 허용
  • 이종만
  • 승인 2020.11.16 17:59
  • 수정 2020.11.16 17:59
  • 2020.11.17 1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여자농구연맹(WKBL)은 오는 22일 경기부터 관중 입장을 허용하기로 했다.

WKBL은 최근 정부가 발표한 사회적 거리두기 5단계 세분화 개편에 따라 휴식기가 종료되는 오는 22일 하나원큐와 KB스타즈의 부천 경기부터 유관중 경기로 전환한다고 밝혔다.

입장 가능 인원은 관람객의 안전을 위해 각 구단 홈구장 전체 수용인원의 30% 이내로 제한한다. 티켓구매는 온라인 예매를 통해서만 가능하다. 경기장 내에서는 좌석 간 거리두기, 경기장 내 취식 금지 등 코로나19 예방을 위한 거리두기 수칙을 준수해야 한다.

티켓 예매는 휴식기 이후 첫 경기인 22일 부천체육관에서 열리는 하나원큐와 KB스타즈 경기가 18일부터, 23일 BNK 센터(금정)에서 열리는 BNK 썸과 삼성생명의 경기는 19일부터 가능하다.

WKBL 모든 경기의 티켓 예매는 티켓링크(www.ticketlink.co.kr)에서 할 수 있다.

/이종만 기자 malema@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