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정의당과 동행…"중대재해기업처벌법 협력"
국민의힘, 정의당과 동행…"중대재해기업처벌법 협력"
  • 남창섭
  • 승인 2020.11.10 17:53
  • 수정 2020.11.10 17: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연·지도부 정책간담회…"너무 늦었다" "사과드린다"

주호영 "민형사 처벌 강화에 노력"…강은미 "감사드려"

국민의힘이 정의당의 '1호 법안'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처리에 힘을 보태기로 했다.

국민의힘은 10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중대재해 방지 및 예방을 위한 정책간담회'를 열었다. 당 싱크탱크인 여의도연구원이 주최했고, 김종인 비대위원장과 주호영 원내대표 등 지도부도 참석했다.

특히 정의당 강은미 원내대표의 모습이 눈에 띄었다. 간담회 주제가 정의당의 입법 과제와 일맥상통하기 때문으로 보인다.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제정운동본부 등 관련 노동·시민단체도 동석했다.

간담회가 시작되자 지상욱 여연 원장이 먼저 고개를 숙였다.

지 원장은 "고(故) 노회찬 의원이 중대재해기업 및 책임자 처벌법을 발의했지만, 민주당과 우리 당에서 제대로 처리하지 못해 (20대 국회 임기 만료로) 자동폐기된 것으로 안다"며 "이 자리를 빌려 사과한다"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마음이 많이 무겁다"며 "너무 늦었다. 판사 시절 산재 사건에 문제의식이 많았고 환노위에서도 이런 문제를 주장했는데, 입법까지 연결하지 못해 아쉬운 게 많았다"고 털어놨다.

이날 간담회는 김 위원장이 내건 '약자와의 동행' 슬로건 아래 개최됐다. 사회적 약자인 산재 노동자와 유가족에 손을 내밀자는 취지다.

김 위원장은 "산업안전은 정파 간 대립할 문제가 아니다"며 "민주당, 국민의힘, 정의당 모두 힘을 합쳐 한마음으로 산업현장 사고에 대처할 방안을 논의하겠다"고 밝혔다.

강은미 원내대표는 "뜻깊은 자리에 초대해준 김 위원장, 주 원내대표, 지 원장에게 감사하다"며 중대재해기업처벌법 통과에 협력해달라고 호소했다.

주 원내대표는 기자들과 만나 "민사든 형사든 훨씬 처벌을 강화해야 한다. 징벌적 손해배상도 도입해야 한다"며 "정의당이 내놓은 방향으로 제정되도록 노력하겠다. (법안을) 통째로 다 받을지, 일부 조정할지 해당 상임위에서 논의해보겠다"고 말했다.

/남창섭기자 csnam@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