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용현동 화재 참사]끝내 하늘로 간 8살 동생 최초 신고 당시 ‘녹취록 공개’
[인천 용현동 화재 참사]끝내 하늘로 간 8살 동생 최초 신고 당시 ‘녹취록 공개’
  • 박범준
  • 승인 2020.10.22 10:25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끝내 하늘로 간 ‘인천 용현동 초등학생 형제’ 동생의 최초 신고 당시 녹취록이 공개됐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서범수 의원은 22일 보도자료를 내고 전날 숨진 초등학생 형제 동생이 화재 당시 형보다 6분 가까이 늦게 구조된 것으로 확인됐다며, 당시 119상황실에 접수된 신고 내용을 공개했다.

당시 1차 신고자는 8살 동생이었고 자신이 사는 빌라 명칭과 동∙호수를 상황실에 알려줬으나 소방당국은 정확한 위치를 파악하지 못했다.

이후 주민의 2차 신고로 불이 난 장소를 파악하고 가까운 용현119안전센터에 출동 명령을 내렸다.

소방당국의 출동∙구조 공백이 생긴 사이 동생은 유독가스를 다량 흡입한 것으로 추정된다. 동생은 전날 치료를 받아왔던 서울 화상전문병원에서 숨을 거뒀다.

/박범준 기자 parkbj2@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성원 2020-10-22 10:59:00
아! 너무 슬픕니다. 저 어린것들이 그 뜨거운 불길안에서 얼마나 고통스러워 했을까요. 생각하면 가슴이 미어집니다. 어찌할까요? 어찌할까요?.....눈물이 납니다. 가슴이 아려옵니다. 어찌할까요? 어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