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인천 '2030 역전 프로젝트' 공영개발 전구역 확대해야”
“동인천 '2030 역전 프로젝트' 공영개발 전구역 확대해야”
  • 이아진
  • 승인 2020.10.21 19:24
  • 수정 2020.10.21 19:24
  • 2020.10.22 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구 중앙시장 상인 시청 앞 집회
“주민의견 무시…원안대로 진행을”
▲ 21일 인천시청 앞에서 송현중앙시장 상인회 관계자들이 역전 프로젝트 전 구역 공영개발 촉구 집회를 하고 있다. /이상훈 기자 photohecho@incheonilbo.com

인천 동구 중앙시장 상인들이 동인천역 일대에서 진행되는 '2030역전 프로젝트' 사업 관련해 공영개발 대상을 전 구역으로 확대해줄 것을 촉구하고 나섰다.

21일 중앙시장 일부 상인들은 인천시청 앞에서 집회를 열고 “인천시는 주민 의견을 무시하고 구역을 나눠서 한쪽은 공영개발, 한쪽은 재생 사업을 진행하려고 한다”며 “당초 한 구역으로 묶여 있던 구역을 왜 마음대로 쪼개서 사업을 진행하는 것인지 모르겠다”고 지적했다.

동인천역 2030역전 프로젝트는 2030년까지 동인천역 일대를 과거 전성기 때처럼 20~30대 젊은이가 모이는 명실상부한 원도심의 중심 시가지로 조성하기 위한 사업이다.

앞서 이곳은 2007년 재정비촉진지구로 지정됐다가 부동산 경기 침체 등으로 10년 넘게 지지부진하다 지난해 국토교통부가 공모한 뉴딜 시범사업에 선정되면서 정상 궤도를 찾은 듯 보였다.

그러나 자유시장과 동인천역 북광장에는 거점사업으로 분양주택, 행복주택, 복합문화시설이 설치되는 반면 나머지 주변 지역엔 집 수리와 소규모 거점 공간 설치 등 재생 사업이 진행되면서 상인들이 반발하고 나선 것이다.

동인천중앙시장상인회 관계자는 “누구의 재산인데 마음대로 그림을 그리는 것인지 모르겠다”며 “여태껏 재정비촉진지구로 지정돼 상권이 다 죽었다. 원안대로 전 구역을 묶어서 개발 사업이 진행되도록 해달라”고 요구했다.

/이아진 기자 atoz@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