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천시립화장장 반대 여주·이천범대위 출범
이천시립화장장 반대 여주·이천범대위 출범
  • 홍성용
  • 승인 2020.10.21 19:12
  • 수정 2020.10.21 19:12
  • 2020.10.22 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천시립 화장장 입지를 반대하는 여주시민과 이천시민이 함께하는 '이천시립 화장장 입지 반대 여주·이천 범시민대책위원회'가 공식 출범했다.

대책위는 21일 이천시청 광장에서 이천·여주시민과 박시선 여주시의회 의장, 경규명 여주시 바르게살기협의회장, 유명숙 여성단체협의회 여주시지회장, 서도원 여주시 이통장연합회장 등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출범식을 갖고 이천 화장장 입지 반대를 관철하기 위해 끝까지 투쟁하겠다는 각오를 다졌다.

이날 출범식은 안전기원제, 성명서 낭독 및 연설, 장례 퍼포먼스 등으로 진행됐다.

대책위는 성명서에서 “화장장 입지 선정이 민주적 절차로 결정한 일이라고 주장하면서도 여주시의 동의는 필요 없다고 걷어차는 이율배반과 자기부정으로 여주시민을 능멸하지 말라”며 “엄태준 이천시장은 여주와 이천의 선린(善 ) 관계를 파탄 내고 갈등과 분노의 화염으로 밀어 넣는 행위를 중단하고 사죄하라”고 강조했다.

또 “지방자치의 근간이자 의무인 사회적 합의를 걷어차 버리고 강행한 탓으로 여주 매화리 주민과 이천 수정리 주민들이 죽어 나가고 있다”며 “엄 시장은 사태의 심각성을 엄중히 직시하고 수정리 화장장 입지를 철회하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7000여 이천시민의 반대와 11만 이웃 지자체의 의견은 무시하면서 300여 명의 수정리 주민들의 동의서를 내보이면서 민주적 절차를 운운하는 것은 민주주의를 부정하는 일”이라며 “여주와 이천시민의 민의를 외면하고 이천 화장장의 수정리 입지를 고집한다면 양 도시의 1000년간의 선린 관계를 화장한 책임을 물어 끝까지 투쟁할 것을 선언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지난 14일 이천 화장장 부지로 선정된 부발읍 수정리 마을주민들이 입지 철회서를 이천시에 제출한 것과 관련, 이천화장장건립추진위원회는 지난 20일 대책회의를 여는 등 입지 철회서 문제를 계속 논의해 나가기로 했다.

/이천=홍성용 기자 syh224@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