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남동근로자종합복지관·정신건강복지사업지원단 협약
인천 남동근로자종합복지관·정신건강복지사업지원단 협약
  • 이아진
  • 승인 2020.10.18 16:03
  • 수정 2020.10.18 16:02
  • 2020.10.19 1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 남동근로자종합복지관(관장 이준선)과 인천시 정신건강복지사업지원단(단장 조성진)이 지난 15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업무협약식엔 이준선 관장을 비롯해 조성진 단장 및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협약을 통해 두 기관은 노동문제에 관한 자문 및 교육으로 종사자 삶의 질 개선과 노동인권이 보장받을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기로 했다. 협약에 따라 노동법교육을 주요 골자로 업무수행 과정 중 발생할 수 있는 노동법률 문제에 대한 실무자의 안전과 인권을 보장하기 위한 신속한 지원체계를 구성할 예정이다.

이준선 관장은 “근로 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많은 위기를 극복할 수 있는 노동법은 근로자 최소한의 안전장치이자 모두가 숙지해야 할 선택이 아닌 필수사항이 됐다”며 “특수분야업종에 종사하는 실무자를 대상으로 5명의 공인노무사를 활용한 올바른 노동법교육을 통해 안전한 일터와 근로자 인권보장이 실현될 수 있도록 함께 협조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아진 기자 atoz@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