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와이번스, 민경삼 전 단장 대표이사 선임
SK와이번스, 민경삼 전 단장 대표이사 선임
  • 이종만
  • 승인 2020.10.15 08: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프런트 재직 기간 한국시리즈 우승 3회, 준우승4회를 달성하는 데 크게 기여

 

SK와이번스가 신임 대표이사로 민경삼(57) 전 단장을 선임했다.

이로써 민 대표이사는 프로야구 선수 출신으로는 처음이자, 야구인 출신으로는 김응용 전 삼성 사장에 이어 두 번째로 프로야구단 사장이 됐다.

지난 5년간 SK와이번스를 이끌었던 류준열 전 대표이사는 SK텔레콤 고문으로 위촉됐다.

민경삼 신임 대표이사는 MBC 청룡, LG 트윈스 등 프로야구 선수 출신으로 은퇴 후 LG 트윈스 프런트와 코치를 거쳐 2001년 1월 SK와이번스에 입사했다. 민 대표이사는 운영팀장, 경영지원팀장, 운영본부장을 거치며 초창기 SK와이번스 전력의 토대를 닦았고, 2010년부터 2016년까지 7년간 단장직을 수행하면서 프런트를 포함해 재직 기간 동안 구단이 한국시리즈 우승 3회와 준우승 4회라는 좋은 성적을 거두는 데 크게 기여한 바 있다.

앞서 SK는 류준열 대표이사가 최근 사임 의사를 밝힘에 따라 새로운 대표가 내년 시즌을 발 빠르게 준비하는 것이 맞다고 판단해 신임 대표이사 선임작업에 들어갔다.

SK는 신임 대표가 야구에 대한 전문적인 식견과 인적 네트워크, SK와이번스 조직과 문화에 대한 이해, SK와이번스 야구 재건을 위한 리더십이 필요하다고 판단했고 이에 따른 적임자로 민경삼 전 단장을 신임 대표이사로 결정했다.

/이종만 기자 malema@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