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숙인 고려장] 1. "도와달라"는 고향 노숙인 '몰래 버린' 지자체
[노숙인 고려장] 1. "도와달라"는 고향 노숙인 '몰래 버린' 지자체
  • 김현우
  • 승인 2020.10.13 19:16
  • 수정 2020.10.15 13:01
  • 2020.10.14 1면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는 화성시에서 버려졌습니다”

화성 태생 김씨, 가족과 일찍 단절
돌봐주던 친척 돌아가신 뒤 거리에
동사무소 직원에 도움 요청하자
왜·어디로 이동하는지 설명없이
수원 지원센터에 홀로 두고 떠나

관계자 “지역간 넘기는 경향 강해”
화성시 “돌볼시설 없어 이동 죄송”
▲ 화성시 한 시골 마을에서 수원시 노숙인 지원시설로 쫓겨난 김씨가 컵라면과 음료수가 든 봉지를 들고 수원다시서기노숙인센터에서 마련한 임시 숙소로 향하고 있다./사진=김철빈 기자 narodo@incheonilbo.com

“제 고향은 화성시입니다. 50년 가까이 살았던 그 동네 공무원한테 도와 달라 했더니, 자동차로 수원에 내려놓고 사라졌네요. 아직도 뭐가 뭔지 모르겠어요.”

김명성(가명·40대)씨가 말끝을 흐리며 고개를 떨궜다. 여기저기 해진 티셔츠와 바지를 입고, 온몸에 질병으로 인한 상처가 가득한 그는 '우리 사회가 버린 노숙인'이었다.

▶관련기사 6면

화성시의 한 시골 동네에서 나고 자랐다는 김씨는 지난 7월 수원시로 쫓겨났다. 노숙인인 그가 시 공무원에게 “도와 달라”고 요청했더니, 차에 태워 수원에다 떨궜다는 다소 황당한 이야기다.

가족과 일찌감치 단절된 김씨는 가난의 굴레에서 벗어나지 못했다. 화성에서 고등학교를 졸업한 뒤, 친척의 농장 사료배달 등을 하며 생계를 유지했다.

하지만 돌봐주던 친척이 돌아가시는 등 불운이 겹치면서 결국 거리를 떠도는 처지가 됐다. 내성적인 성격과 병이 자주 나는 예민한 피부 탓에 취업도 쉽지 않았다.

노숙인 생활이 장기적으로 접어든 어느 날, 동네 슈퍼 사장이 시에 찾아갈 것을 권했다. 김씨는 이를 받아들여 동사무소 직원을 만나 사정을 말했다.

잠시 후 직원 한 명이 김씨를 차량으로 안내했다. 이내 어둡고 낯선 길을 달리고 달렸다. 김씨에게 목적지가 어디인지, 왜 이동하는 것인지 등을 설명하는 사람은 없었다.

A씨는 차 안에서 대략 “바쁘다”, “볼일이 있다”고 말하는 직원들 간 대화만 엿들을 수 있었다. 약 1시간 만에 차가 멈춰선 곳은 수원시의 노숙인 지원 시설이었다.

김씨는 그때까지도 상황을 파악하지 못했다. 공무원은 어리둥절해 하는 김씨를 내려두고 홀연히 떠났다.

노숙인 김씨에게 1차적으로 도움 요청을 받은 지자체는 화성시다. 화성에서 지원이 이뤄졌어야 했고, 불가능하더라도 수원으로 이동한다는 내용의 설명을 김씨에게 당연히 해야 했다. 또 절차도 엉터리였다. 노숙인은 경찰이 '피구호자(被救護者)'로 정의할 정도로 응급한 상황이나 위험에 노출된 대상이다. 지자체·경찰은 이에 노숙인 이송 시 정식 인수·인계를 밟는다.

인수·인계는 노숙인 발견시각 및 장소, 인적사항 등 2차 담당자가 즉시 업무를 실행할 수 있도록 기본적인 내용을 전달(문서·구두)하게 된다. 안전하게 넘긴다는 책임성 부여 의미도 있다.

만약 해당 과정이 생략되면 이송 중간에 노숙인이 실종된다 해도 아무도 모르고, 책임소재도 불분명한 상황이 벌어진다. 도움이 특히 시급한 긴급 대상자의 조사 시간도 낭비된다.

예를 들어 정신질환을 앓고 있는 노숙인의 경우, 가족관계를 알아야 대처가 가능하며 주소지 불명의 노숙인은 발견 장소를 알아야 '행려환자 등록' 등 의료지원이 가능하다.

노숙인이 자신이 머물던 지자체로부터 도움을 받지 못한 채 수원으로 넘어오거나, 업무 협조도 없이 버려지듯이 하는 사례는 왕왕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수원다시서기노숙인종합지원센터 관계자는 “말이 노숙인이지 결국 지역주민인데, 지자체가 자체 해결하지 않고 다른 지자체로 넘기려는 경향이 강하고, 또 인수인계 없이 몰래 둘 때도 있다”며 “지역에는 대상자 욕구와 문제점을 파악하고 대처하려는 노력이 요구된다”고 설명했다. 현재 노숙인 지원은 국가에서 법으로 정하고 있다.

지난 9월 용기를 내 인터뷰에 응한 김씨는 “(센터로) 걸어 올라갈 때 차에 있던 두 사람 중 한 사람은 따라올 줄 알았는데 뒤돌아보니 아무도 없었다. 겁이 많은 성격이라 너무 무서웠다”며 눈시울을 붉혔다.

화성시 관계자는 이에 대해 “절대 있어서는 안 될 일”이라면서 “초기 상담과 인수인계를 철저히 해야 한다. 28개 읍·면·동을 상대로 점검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화성시가 지역이 넓지만, 아직 거리 노숙인까지 돌볼 시설은 없다. 불미스러운 일이 벌어진 것에 대해 매우 죄송하다”며 사과했다.

/김현우·최인규 기자 kimhw@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ㅡㅡ 2020-10-18 23:26:55
화성... 행정 대단하다... ㅋ 익스트림 화성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ㅇㅇㅇ 2020-10-15 09:19:16
공무원이 일하는게 거기서 거기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