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북부청사 공무직 급여·연말정산 처리 '차별' 논란
경기도 북부청사 공무직 급여·연말정산 처리 '차별' 논란
  • 황신섭
  • 승인 2020.09.28 18:53
  • 수정 2020.09.28 18:53
  • 2020.09.29 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반공무원 '전산시스템'으로 처리
공무직은 부서별 지급 … 수기로 업무

노동자 “공정 외치면서 변한게 없다”
도 “개선책 세웠다” … 늑장대책 비판

경기도 북부청사 공무직 노동자들이 단단히 뿔났다. 일반 공무원은 전산 시스템(인사행정 정보시스템)으로 급여 지급과 연말정산 업무를 일괄 처리하는데, 공무직 노동자는 급여를 부서별로 따로 주고 연말정산은 수기로 처리하고 있어서다.

28일 도에 따르면 2018년 52명이던 북부청사 공무직 노동자는 지난해 118명, 올해 152명(8월 말 기준)으로 해마다 증가하는 추세다. 그러나 이들은 급여 지급과 연말정산 업무 처리에서 차별을 받는다.

현재 도는 일반 행정공무원의 급여와 연말정산 업무는 인사행정 정보시스템으로 처리한다. 이 시스템을 사용하면 정확한 급여 지급·소득공제 신고가 가능하기 때문이다.

반면 공무직 노동자들의 처우는 정반대다. 공무직이 포함된 일선 실·국이 직접 급여를 주고, 연말정산 자료는 엑셀을 이용해 수기로 처리하는 것이다. 이러다 보니 공무직 노동자의 세금과 소득공제 업무를 담당하는 회계부서마저도 해당 부서가 제출한 자료를 수기로 처리하는 상황이다.

문제는 공무직 노동자 운영을 총괄하는 노동정책과가 올 상반기 일선 부서에 인사행정 정보시스템 사용을 권고했는데도 이를 대부분 이행하지 않는다는 점이다.

한 공무직 노동자는 “우리도 일반 공무원처럼 도정 업무에 힘쓰는 노동자다. 그런데도 가장 기본적인 급여 지급과 연말정산에서 차별을 받는다”며 “공정한 세상을 외치면서도 공무직 노동자를 바라보는 시각은 변한 게 하나도 없다”고 호소했다.

김학균 공공연대노동조합 서울경기지부장도 “이런 행정 관행은 불합리하다. 이재명 지사 취임 뒤 다양한 노동 정책을 폈으나, 여전히 등잔 밑이 어둡다. 명백한 차별이다. 공무직 노동자들이 느끼는 자괴감이 크다”면서 “도가 이제라도 토론회·심층 간담회를 열고 현실에서 일어나는 차별적 요소를 없애는 데 노력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상황이 이러자 도는 공무직 노동자의 급여·연말정산 업무 처리 방식 개선에 나섰다.

도 관계자는 “행정 처리 시스템 연계가 기술적으로 어렵다. 그래서 최근 개선 대책을 세웠다. 공무직 노동자를 차별하는 게 절대 아니다”라며 “12월부터는 공무직 노동자들의 세금 신고와 연말정산도 전산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무엇보다 공무직 노동자의 인사기록 카드를 전산화하는 게 시급하다”며 “정부가 차세대 인사 행정시스템을 구축하는데, 이 시스템에 공무직 노동자의 급여·연말정산·인사 업무를 연계할 계획이다”라고 덧붙였다.

하지만 이를 두고 뒤늦은 대책이라는 비판이 거세다.

실제로 수원시는 올 1월 도내 자치단체 중에서는 처음으로 공무직 급여 관리 시스템(BISIT)를 구축·운영 중이다. 성남시 역시 부서별로 지급하는 공무직 노동자의 급여를 따로 관리하는 인사·급여 통합관리시스템을 도입하기로 했다. 특히 화성시는 공무직 노동자의 임금 체계를 개선하는 용역도 추진하고 나서는 등 공무직 노동자 차별 해소에 힘쓰고 있다.

/황신섭 기자 hss@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