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정규직 3명 중 1명 코로나로 실직…정규직의 7배
비정규직 3명 중 1명 코로나로 실직…정규직의 7배
  • 조혁신
  • 승인 2020.09.21 11:27
  • 수정 2020.09.21 11:28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직장인 1천명 대상 조사…"비정규직·여성·저임금 노동자 고통↑"

 

▲ [직장갑질119 제공]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이어진 지난 8개월간 비정규직 노동자 3명 중 1명꼴로 일자리를 잃는 경험을 겪은 것으로 조사됐다.

시민단체 '직장갑질119'는 여론조사 전문기관 '엠브레인퍼블릭'에 의뢰해 이달 7∼10일 전국 만 19∼55세 직장인 1000명을 상대로 '코로나19 8개월 직장생활 변화' 설문조사 결과를 분석해 21일 발표했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지난 8개월간 실직 경험이 있다는 응답률은 전체 평균 15.1%였다. 실직 경험을 했다는 응답은 비정규직(31.3%)이 정규직(4.3%)보다 7배 이상 많았다.

실직 경험이 있다는 응답률은 저임금노동자(월 소득 150만원 미만)가 29.9%로 월 소득 500만원 이상인 고임금 노동자(3.3%)보다 9배 넘게 높았다.

또 실직을 경험한 비율은 여성(20.0%)이 남성(11.4%)보다 높았고, 서비스직(23.7%)과 생산직(21.0%)이 사무직(7.6%)보다 높게 나타났다.

지난 8개월간 실직을 겪은 응답자 가운데 10명 중 8명(80.8%)은 실업급여를 받아본 적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

실업급여를 받지 못한 이유로는 고용보험 미가입이 54.1%로 가장 높았다.

지난 8개월 전과 비교해 개인 소득이 줄었다고 답한 응답자는 3명 중 1명꼴(34.0%)이었다.

소득이 감소했다고 답한 응답률은 비정규직(56.0%)이 정규직(19.3%)보다 3배 가까이 높았다. 고용 형태별로는 일용직이 71.1%로 가장 많았고, 프리랜서 및 특수고용(67.8%), 아르바이트 시간제(55.9%), 임시직(35.8%) 등 순이었다.

/조혁신 기자 mrpen@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강수* 2020-09-21 14:12:38
코로나 전파가 심해질 수록 실직자들도 늘어나 피해는 커질 것입니다. 당장은 힘들더라도 참고 이겨내 일자리를 되찾고 코로나 전의 삶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모두가 노력합시다.

김예원 2020-09-21 13:05:42
코로나19로 인하여 많은 사람들이 실직하고, 피해를 보고 있습니다 부디 코로나19가 종식되어 일자리를 되찾고 마스크를 벗고 외출하는 날이 왔으면 좋겠습니다. 항상 힘써주시는 의료진 분들과 더불어 자영업자분들과 실직하신 분들, 수험생들, 그 외 모든 사람들을 응원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