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차례상 비용, 전통시장 대형마트보다 20% 저렴
추석 차례상 비용, 전통시장 대형마트보다 20% 저렴
  • 조혁신
  • 승인 2020.09.21 11:26
  • 수정 2020.09.21 11: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제공]

 

추석 차례상 마련 비용이 전통시장 25만1442원 대형마트 31만6058원으로 전통시장이 대형마트보다 6만4616원 20% 정도 저렴한 것으로 조사됐다.

21일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은 지난 7~10일 전국의 전통시장 37곳과 인근 대형마트 37곳을 대상으로 추석 수요가 많은 제사용품 27개 품목의 가격을 비교한 결과 이 같은 결과가 나왔다고 밝혔다.

이 가운데 21개 품목의 가격이 전통시장에서 대형마트보다 저렴했다.

품목별로 보면 고사리(64.5%), 깐도라지(64.1%), 탕국용 쇠고기(34.6%), 동태포(33.7%), 대추(31.5%) 등 순으로 전통시장이 대형마트보다 가격이 쌌다.

지난해 추석 제사용품 가격과 비교하면 전통시장은 10.8% 올랐고 대형마트는 4.3% 상승했다.

공단은 "긴 장마와 태풍 등 연이은 기상 악재와 맞물려 전통시장과 대형마트 모두 물가가 상승한 것으로 조사됐다"며 "특히 무, 대파 등 채소류는 연이은 기상 악화로 작황이 매우 좋지 않고 출하량이 감소해 가격이 크게 올랐다"고 설명했다.

/조혁신 기자 mrpen@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