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이음 캐시백 예산 1000억원, 시민 끌어들일 추가 대안을
인천이음 캐시백 예산 1000억원, 시민 끌어들일 추가 대안을
  • 김은희
  • 승인 2020.09.20 18:29
  • 수정 2020.09.20 18:31
  • 2020.09.21 인천판 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활성화 토론회' 지속 가능성 의견 제기

 

올해 인천이(e)음 발행액이 2조5000억원을 훌쩍 넘길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한해 1000억원이 넘게 투입되는 캐시백 예산을 대신해 인천시민들을 끌어들일 추가 대안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제기됐다.

강원모(민·남동구4) 부의장은 지난 18일 열린 '인천 공공배달앱 도입 및 활성화 방안 토론회'에서 “인천이음은 소비자가 아닌 생산자 중심으로 체제를 바꿔야 할 과제를 안고 있다. 매년 1000억원대 예산을 인천이음 인센티브로 투입하는데도 이를 통해 발돋움한 인천 기업이 한 곳도 없다는 것은 매우 큰 문제”라고 강조했다. 이어 “인천이음에 공공배달 앱 기능을 연결하고 인천 전역으로 확대하려는 시도에 앞서 인천이음과 관련된 지역 기업을 키워야 한다”며 “(배달 앱은) 인천 서구의 성공 모델을 좀 더 지켜본 다음 노하우를 축적해 뒤따라가는 식으로 사업을 확대하는 게 바람직하다”고 덧붙였다.

인천사랑상품권 운영위원회 공동위원장을 맡은 이병래(민·남동구5) 의원도 비슷한 의견을 내놨다. 앞서 시는 인천이음을 통한 시민 편의도를 높이기 위해 큐알(QR)코드 결제를 도입해 카드 수수료를 없애는 대신 시민들에게 추가 할인 등의 혜택을 제공하는 인천이음 혜택플러스 가맹점을 6만 곳까지 늘리겠다고 선언했다. 하지만 현재까지 혜택플러스 가맹점 수는 4000여곳에 불과하다.

이 의원은 “시민들에게 인천이음이 사랑받는 이유는 높은 캐시백이다. 지난해 캐시백 비율이 낮아지며 이용 수가 적어진 이후, (운영위에서는) 혜택플러스 가맹점을 늘려서 지속 가능성을 가져가자는 고민을 이어왔지만 여전히 가맹점 수는 적다”며 “높은 캐시백 비율을 유지하지 못할 경우 배달서구를 비롯해 인천이음 플랫폼이 모두 위험할 수밖에 없다는 걱정이 크다”고 말했다.

시도 인천이음의 지속 가능성에 대해 고심하고 있다는 입장을 내놨다. 변주영 시 일자리경제본부장은 “늘 고민하고 있는 부분”이라며 “인천이음 혜택플러스 가맹점 확대를 위해 서구에서 쌓은 노하우를 인천 전역으로 넓혀가는 동시에, 인천이음 플랫폼 법인화 등을 통해 공익성과 혁신성을 동시에 가져갈 수 있는 모델을 만들어가려 한다”고 답했다.

한편 이번 토론회는 인천시의회에서 주최했으며 신은호 인천시의장이 좌장을 맡았다. 발제자로 차두원 모빌리티연구소장, 이종혁 군산시 소상공인지원과장, 최형순 인천 서구 경제에너지과장 등이 각각 배달 앱 시장 현황과 지역별 공공 배달 앱 사례 등을 발표했다.

/김은희 기자 haru@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