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재확산] 한중 카페리 업계 여객 수송 올스톱…인천항 노동자 유탄 맞나
[코로나19 재확산] 한중 카페리 업계 여객 수송 올스톱…인천항 노동자 유탄 맞나
  • 김칭우
  • 승인 2020.09.17 19:08
  • 수정 2020.09.18 09:56
  • 2020.09.18 인천판 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년보다 93% 뚝…유동성 악화로 선사-하역사 간 요율 갈등 폭발
부두 운영비 미지급으로 곤경 IFPC, 내달 54명분 급여 지급 연기 요청
항운노조 “노무 공급 중단” 반발…6년 만에 임금체불 사태 재발 우려

 

코로나19 재확산에 따른 여객 수송 중단 장기화와 현금 유동성 악화로 한중 카페리 업계 간 갈등의 골이 깊어지고 있다. 매출이 전년 대비 20∼30% 급감하면서 선사와 하역사 간 하역요율을 놓고 갈등을 빚으면서 불똥은 인천신국제여객터미널에서 일하는 항운노동조합 조합원에게 튀었다.

인천항에서는 2014년 부두운영사 청명의 부도 이후 6년 만에 임금체불 사태가 벌어지는 것 아니냐는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17일 한중 카페리 업계와 인천항만공사에 따르면 인천항 신국제여객터미널내 부두운영사인 인천국제페리부두운영주식회사(IFPC)는 이달 10일까지 납부해야 할 분기 항만시설 사용임대료 10억원을 내지 못한데 이어 내달 8일로 예정된 54명의 9월 급여 지급을 연기해 달라고 인천항운노동조합에 요구했다.

이에 인천항운노조는 9월분 급여 지급이 정상적으로 이뤄지지 않을 경우 인천항 기항 모든 한중 카페리 작업에 대한 노무 공급 중단을 포함한 특단의 조치를 고려할 수밖에 없다는 입장이다.

노조 관계자는 “인천항 전반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실정이나 급여 지급에 대해 협의 운운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일축했다.

실제 코로나19 발발 이후 1월28일부터 여객 수송이 전면 중단되면서 올 8월까지 인천항 한중카페리 여객은 4만8623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93% 급감했다. 수입의 30~50%를 차지하는 여객 운송이 중단되면서 현금 유동성이 악화된 선사와 하역사는 하역요율을 놓고 갈등을 빚었고 결국 IFPC는 이들로부터 운영비를 받지 못한 상태다.

카페리 관련 선사와 하역사들은 인천항만공사가 지난 6월 인천신국제여객터미널을 무리하게 개장하면서 고정비용이 증가했고 코로나19로 경영환경이 악화된 만큼 인천항만공사의 결단을 촉구했다.

이에 대해 공사는 선사, 하역사와 함께 터미널 개장을 준비했으며 부두 이전에 따른 업계의 사정을 감안해 임대료 등 고정비용을 최소화해 부담했다며 책임 전가에 불과하다는 입장이다. 특히 코로나19 발발 이후 여객 수송 중단과 관련한 비용 대부분을 면제 혹은 감면한 상태이며 오히려 선사와 하역사가 요율 협상을 마무리 짓고 사태 해결에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공사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인해 선사의 매출이 감소한 것은 사실이나 근본적인 원인은 선사와 하역사 간 요율 협상에 있는 만큼 공사가 개입할 여지가 없다”면서 “코로나19 확산으로 여객 운송 중단에 따른 여객 부분 감면 및 면제는 이미 시행 중에 있으며 화물은 오히려 전년 대비 증가해 지원해 줄 근거가 없다”고 말했다.

인천항 관계자는 “여객이 급감했으나 컨테이너 물동량은 소폭이라도 증가했다”면서 “공사가 항만리더십을 발휘해 정상화에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김칭우 기자 chingw@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