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농협, 추석 식품안전 관리 특별상황실 운영
인천농협, 추석 식품안전 관리 특별상황실 운영
  • 김신호
  • 승인 2020.09.17 15:32
  • 수정 2020.09.17 15: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농협, 추석 대비 식품안전 총력 관리

인천농협지역본부(본부장 임동순)은 추석 명절을 앞두고 농축산물의 안정적 수급과 저렴하고 안전한 먹거리를 제공하기 위해 관내 하나로마트, 로컬푸드 매장과 축산물을 판매하는 모든 사업장을 대상으로 식품 위생안전 특별점검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인천농협은 지역본부 내에 『추석 식품안전 특별상황실』을 오는 29일 까지 운영한다. 농축산물의 원산지 표시, 유통기한 관리, 식품보존 및 보관방법, 위생관리 기준 준수 등 중점관리 항목에 대해 각 사업장 별로 자체점검 및 직원교육을 실시토록 지도하여 식품안전에 만전을 기할 계획이다.

또한, 올해에도 전년도에 이어 전문기관에 위탁점검을 실시하는 한편, 지역본부 자체 특별점검반을 운영하여 면밀한 식품안전관리에 나서는 등 식품안전사고 제로화를 실현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

특히, 이번 점검기간에는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 판매장 소독 실시와 손소득제 비치, 마스크 착용여부를 확인하여 시민안전을 위한 방역활동에도 앞장설 계획이다.

인천농협 임동순 본부장은“농협 판매장에 대한 철저한 식품안전관리로 안전한 먹거리를 제공하는데 최선을 다할 것이다. 이번 추석에도 많은 분들이 농협 판매장에서 우리 농축산물을 이용해 달라.”고 말했다.


/김신호기자kimsh58@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