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의회 야당 "은수미 선거캠프 봉사자 부정채용 의혹 고발"
성남시의회 야당 "은수미 선거캠프 봉사자 부정채용 의혹 고발"
  • 이동희
  • 승인 2020.09.16 19:07
  • 수정 2020.09.16 19: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은수미 성남시장의 선거캠프 자원봉사자들이 도서관 공무직(자료정리원·옛 무기계약직)으로 대거 부정 채용됐다는 의혹과 관련, 시의회 야당 측이 경찰에 수사를 요구하기로 했다.

성남시의회 국민의힘 소속 이기인 의원은 16일 "서현도서관 공무직으로 채용된 은 시장의 선거캠프 자원봉사자 7명과 당시 인사 담당자들을 이번 주 중에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 방해 등 혐의를 적용, 야당 의원들 명의로 경찰에 고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 의원은 "은 시장도 부정 채용 의혹과 무관하지 않은 만큼 직권남용 혐의로 함께 고발하겠다"며 "의혹을 먼저 제기한 청와대 청원인이 은 시장과 관련자들을 경찰에 최근 고발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덧붙였다.

국민의힘은 이번 의혹과 관련해 시의회 차원의 행정사무조사를 추진하고 감사원에 감사도 청구하기로 했다.

시민단체인 '성남을 바꾸는 시민연대'도 이날 성명을 내 "국민권익위원회가 부정 채용 의혹과 관련한 민원을 성남시로 넘겼는데 이는 고양이에게 생선을 맡기는 격이고 인사권자인 성남시장과 관련한 사안을 성남시 공무원들이 조사한다는 것은 어불성설"이라며 감사원이 직접 조사할 것을 요구했다.

또 "부정 채용 의혹은 과거 야당 시의원에 의해서도 제기됐다"며 "시의회가 공무직 특혜 채용 방지를 위한 공정경쟁 채용을 제도화할 것을 요구한다"고 덧붙였다.

국민의힘 박광순 시의원은 2019년 8월 상임위원회 회의에서 "서현도서관 공무직이 거의 선거에 이바지한 사람들로 채워졌다"며 "주거지별로 따져보면 중원구(서현도서관은 분당구에 있으며 중원구는 은 시장의 과거 국회의원 출마 지역구)에 있는 사람이 90% 이상"이라고 했다.

앞서 40대 후반의 성남시민이라며 실명을 밝힌 청원인은 지난 10일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에 '은수미 성남시장 선거캠프 자원봉사자들의 공공기관 부정 채용 의혹의 진실을 밝혀주세요'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청원인은 "(은 시장 취임 이후인) 2018년 11월 서현도서관 공무직 채용공고가 나고 1차 서류전형에서만 100대 1의 경쟁률을, 2차 면접시험에서는 26대 1의 경쟁률을 보였는데 최종 선발 인원 15명 중 무려 7명이 은 시장 캠프의 자원봉사자였다"며 "확률적으로 엄청난 수치"라고 주장했다.

청원인은 국민권익위원회가 운영하는 국민신문고에도 민원을 제기해 성남시가 자체 조사를 진행 중이다.

성남시 관계자는 "행정절차의 적법성 여부를 조사할 뿐 당시 면접관들이 청탁을 받았는지 아닌지는 조사할 권한이 없다"고 했다.

서현도서관 공무직 채용시험에는 사무관급 공무원 3명이 면접관으로 참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성남=이동희 기자 dhl@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