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천 미군 장갑차 추돌사고, 재발 방지하라”
“포천 미군 장갑차 추돌사고, 재발 방지하라”
  • 최인규
  • 승인 2020.09.16 18:49
  • 수정 2020.09.16 18:49
  • 2020.09.17 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보당, 평택서 긴급 서명운동
“원인규명·대책 마련해야”촉구
▲ 16일 오전 평택시 팽성읍 캠프 험프리스 윤게이트(동창리)앞에서 진보당과 시민단체들이 '미군 장갑차 추돌사고 원인 규명 및 재발 방지 대책 요구안 전달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김철빈 기자 narodo@incheonilbo.com

 

'포천 미군 장갑차 추돌사고'를 두고 경기도내 곳곳에서 진상규명 요구가 거세지고 있다. 미군의 안전규정 위반에 대한 명확한 책임 규명 등이 이뤄지지 않고 있기 때문이다.

진보당은 16일 평택 험프리즈 동창리 게이트 앞에서 주한미군사령부를 대상으로 8월30일 발생한 포천 미군 장갑차 추돌사고 원인 규명을 위한 긴급 서명운동 등 재발 방지 대책 마련을 촉구하고 나섰다. '포천 미군 장갑차 추돌사고'가 단순 교통사고 아니라는 판단 때문이다.

이들은 “포천에서 발생한 미군 장갑차 추돌사고는 훈련 안전조치를 준수하지 않아 발생한 것이기에 단순 교통사고가 아닌 예견된 사망 사고다”라면서 “이에 대한 철저한 원인 규명과 재발 방지 대책을 하루빨리 마련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훈련 안전조치는 한미 양국이 '효순이 미선이 여중생 사망 사건'으로 2003년에 주한미군지위협정 합동위원회 특별회의에서 합의한 내용이다. 전술 차량 선두 및 후미에 호송 차량 동반, 궤도차량 이동 시 72시간 전에 한국군에 통보 등이 골자다. 사고 당시 미군은 이 같은 사항을 전부 지키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 때문에 '제2의 효순이 미선이 여중생 사망 사건'이라는 비판이 일고 있다.

하지만 원인 규명과 처벌 등은 여전히 이뤄지지 않고 있다. 이에 도내 1000여명을 대상으로 긴급 서명운동을 벌이기도 했다.

이들은 이를 주한미군사령부에 전달하며 문제의 심각성을 알린다는 방침이다.

윤희숙 진보당 공동대표는 “명확하지 못한 한미 관계로 시민들이 피해를 받는 사고가 더는 발생하지 말아야 한다”라면서 “이번 사안에서 훈련 안전조치 합의서를 위반한 부분에 대한 명확한 책임 규명과 처벌은 물론, 재발 방지를 위한 대책이 조속히 마련돼야 한다”라고 말했다.

이날 포천 사격장 등 군 관련 시설 범시민 대책위원회에서도 안전대책 촉구에 나섰다. 범대위는 한미연합사령부를 대상으로 면담 요청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범대위 관계자는 “이전부터 제기해 온 제대로 된 훈련장 강구 요구를 무시한 훈련으로 발생한 인재”라면서 “구체적인 재발 방지가 만들어져야 한다”라고 말했다.

/이광덕·오원석·최인규 기자 choiinkou@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