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평화 염원 … 남북 교류 재개 기대감
경기도, 평화 염원 … 남북 교류 재개 기대감
  • 황신섭
  • 승인 2020.09.16 18:35
  • 수정 2020.09.16 18:35
  • 2020.09.17 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19 평양공동선언 2주년 눈앞
통일부, 북 협의 채널 복구 촉구
도, 렛츠 디엠지 사업 계획 발표

이인영 통일부 장관이 9·19 평양공동선언 2주년을 앞두고 16일 북한에 협의 채널 복구를 촉구했다.

경기도 역시 평양공동선언문의 의미와 비무장지대(DMZ) 가치를 세계에 전파하는 '렛츠 디엠지'사업 계획을 발표하면서 남북 교류 재개에 대한 기대감이 커지는 분위기다.

이 장관은 16일 파주 판문점을 찾아 9·19 평양공동선언과 남북군사합의 의미를 평가하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2017년 한반도는 전쟁을 이야기하는 등 일촉즉발의 상황이었다. 하지만 현재 군사적 긴장이 완화하고, 국민이 평화를 체감하는 상황이 됐다”고 말했다. 이어 “남북 정상의 역사적 결단과 합의는 높게 평가해야 옳다”며 “평양공동선언과 남북군사합의가 군사 갈등을 막는 중요한 기능을 했다”고 덧붙였다.

북한의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를 두고서는 “분명 유감스러운 일”이라면서도 “김정은 위원장이 이후 대남 군사행동 보류와 대북전단 준비 중단을 지시하는 등 남북 합의를 지키려고 했다”고 강조했다.

이인영 장관은 또 “코로나19 상황이 나아지면 다음 달부터라도 판문점 견학과 비무장지대(DMZ) 평화의 길을 신속하게 재개할 것”이라며 “판문점에서 소규모 이산가족 상봉도 제의하게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북한도 최근 비 피해를 봤다. 안타깝다”며 “적절한 시점에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포함한 협의 채널이 복원하기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이런 가운데 도는 이 날 9·19 평양공동선언 2주년의 의미와 평화를 염원하는 렛츠 디엠지 사업 계획을 공식 발표했다. 렛츠 디엠지는 디엠지 포럼, 라이브 인 디엠지, 디엠지 런, 디엠지 다큐멘터리영화제 등 4개 행사를 통칭하는 평화협력 브랜드다.

이에 따라 도는 17∼18일 이재명 지사와 리마보위 라이베리아 평화운동가, 문정인 외교·안보특보와 캐슬린 린 스티븐슨 전 주한미국대사 등과 평화를 주제로 포럼을 진행한다. 또 고양·파주시에선 24일까지 디엠지 국제다큐멘터리영화제도 연다. 이어 다음 달 23∼25일엔 임진각 평화누리에서 남북 협력을 기원하는 대규모 콘서트(라이브 인 디엠지)도 개최한다.

이재강 평화부지사는 “9·19 평양공동선언 2주년을 맞아 평화를 향한 염원을 전 세계에 전파하겠다”며 “평화의 길로 나아가는 경기도의 노력에 많은 관심과 참여를 부탁한다”고 말했다.

/황신섭 기자 hss@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