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남동구 비접촉 선별진료소 운영한다
인천 남동구 비접촉 선별진료소 운영한다
  • 김신영
  • 승인 2020.09.16 16: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 남동구는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라 안전하고 빠른 검사가 가능한 ‘비접촉 선별진료소’를 운영한다고 16일 밝혔다.

비접촉 선별진료소는 컨테이너 2동 규모로 내부에는 역학조사실 3실과 검체채취실 3실이 설치됐다. 진료소 설치에는 9000만원의 예산이 투입됐으며 이 중 8000만원은 고잔동 소재 ㈜미래하이텍이 기부한 금액이다.

비접촉 선별진료소는 의료진과 수검자가 각각 분리된 공간에서 검체채취를 할 수 있도록 조성됐다. 기존 천막형 선별진료소는 의료진이 검체채취 등의 과정에서 레벨D 보호복을 반드시 착용해야 해 극심한 피로와 더위 등을 호소해 왔다.

반면 비접촉 선별진료소는 의료진과 수검자의 공간을 철저히 분리하는 자동음압제어시스템을 도입해 의료진이 방호복 없이도 근무할 수 있고 소독도 용이하다. 또 신속하고 효율적 방식을 통해 시간당 최소 60명 이상의 검체채취가 가능하다. 시간당 20~30명에 그쳤던 기존보다 2배 이상 많아졌다.

/김신영 기자 happy1812@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