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성은 고양시의원 ‘마스크 착용 홍보 앞치마‘ 재고 촉구
엄성은 고양시의원 ‘마스크 착용 홍보 앞치마‘ 재고 촉구
  • 김도희
  • 승인 2020.09.16 16: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양시보건소 인원 확충과 민간어린이집에 대한 지원, 마스크 착용 홍보용 앞치마 재고 등 코로나19 장기전에 대비, 세밀한 대책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엄성은(국민의힘) 고양시의원은 지난 15일 제247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 시정 질문을 통해 “연일 언론에 보도되는 코로나19 확진자 발표에 고양시가 단연 선두”라며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더욱 촘촘하고 꼼꼼한 대책이 절실하다”고 밝혔다.

엄 의원은 먼저 “덕양구보건소의 휴가 및 병가 인력이 14명이나 되는 등 현재 보건소 직원들의 피로도가 상당해 인원 확충이 가장 시급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민간어린이집에 대한 긴급운영비 지원도 필요하다고 촉구했다. 민간어린이집은 소상공인 지원사업과 금융정책에도 해당하지 않고 정부 지원책도 없는 등 사각지대에 놓였기 때문이다.

그는 “코로나19 장기화로 피해가 막대한 민간어린이집에 시는 겨우 마스크 10여장과 소독제 10여 개, 체온계 1~2개를 지급했다”며 “긴급보육에 필요한 최소한만 배치하고 교대근무를 통해 출근 인원을 줄여도 교사의 월급을 줄일 수가 없어 긴급운영비 지원이 시급하다”고 꼬집었다.

또 마스크 착용 홍보용 앞치마 지원계획에 대해서도 무의미를 넘어 불필요한 예산 낭비라고 지적했다.

엄 의원은 이 시장이 “홍보용 앞치마가 고객을 위한 것이 아니고 위생수칙이 적혀있는 것으로 종업원 개인을 보호하는 개인용 앞치마”라고 한 것에 대해서도 반박했다.

그는 “종업원도 철저하게 마스크 착용을 하고 있고 더욱이 천 앞치마는 코로나19로부터 보호하는 위생 용도는 더욱 아니므로 제작을 재고해야 한다”고 강력히 요구했다.

그러면서 올바른 마스크 착용과 마스크 폐기방법에 대한 교육 및 홍보캠페인이 더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엄 의원은 “착용했던 일회용 마스크는 또 다른 2차 감염원이 될 위험이 있어 올바르게 접어 종량제 봉투에 버리는 것이 가장 안전하고 확실한 폐기방법”이라며 “교육 및 홍보캠페인을 통해 2차 감염의 위험 차단과 환경오염을 예방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시 관계자는 “9월 중 역학조사관 2명을 임용하고 10월 중 간호직렬 등 신규자와 실무수습 배치를 추진하고 있다”며 “10월부터는 민간·가정 어린이집 등에 환경개선비, 프로그램비, 보육교사 담임수당을 지원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고양=김재영·김도희 기자 kdh@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