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인천공항, 구본환 사장 "청와대 감찰받았다"…국토부 해임(안) 추진에 반발
[단독]인천공항, 구본환 사장 "청와대 감찰받았다"…국토부 해임(안) 추진에 반발
  • 김기성
  • 승인 2020.09.16 13:37
  • 수정 2020.09.16 13: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일보DB
/인천일보DB

국토교통부가 해임을 추진한 구본환 인천공항공사 사장이 국토부의 감사에 앞서 지난 5월초 청와대 공직감찰반에서 ’사내 인사‘ 관련 조사(감찰)을 받은 사실이 16일 새롭게 확인되면서 논란이 일고 있다.

때문에 인천공항 일각에서는 소위 ‘인국공 사태‘ 무마용이라는 해석이 나오는 등 국토부의 구본환 사장의 해임 추진에 대한 파문이 커지는 분위기다. 구 사장은 이날 오후 2시 기자간담회를 갖고 입장을 밝힐 예정이다. 간담회 개최에 부정적인 입장을 보인 국토부와 전날 신경전을 벌였던 것으로 전해진다.

일단 국토부는 인천공항공사와 구 사장을 상대로 감사를 실시한 이후 감사결과 조차 통보하지 않고, 기획재정부에 해임을 건의해 논란을 자처했다는 지적을 사고 있다. 지난 6월초 국토부가 구 사장의 공항신도시 관사까지 조사하는 등 3주간에 걸쳐 강도 높은 감사를 진행하자 이례적으로 변호사의 법률 조력도 받았다.

현재 구 사장은 국토부로부터 자진 사퇴 또는 감사결과에 따른 해임 절차를 밟을지 선택을 요구 받았지만 사장 자리에서 물러날 이유가 없다는 입장을 유지하고 있다. 3년 임기 중 절반이 남은 상태에서 쫒겨 나듯 물러나면 큰 잘못을 저지른 것처럼 보일 수 있다고 우려하고 있다.

구 사장에 대한 국토부의 해임 추진은 2가지 문제로 알려진다. 청와대 공직감찰반 조사는 근무태도 불성실로 직위 해제된 직원(차장)의 청원으로 연결된다. 인천공항공사 팀장 공모에서 탈락한 직원이 메일로 이의를 제기한 것이 발단으로 감찰 종료 이후 국토부 감사로 넘겨졌다. 팀장 공모 당시에 구 사장도 면접위원으로 직접 평가에 참여했었다.

다른 하나는 법인카드를 적절하지 않게 사용했다는 의혹으로 구 사장은 작년 국정감사에서 소명하고 법적 문제가 없는 걸로 밝혀졌는데 1년이 지난 후 다시 문제를 삼는다는 주장이다. 지난해 10월 2일 국회 국토교통위 국감 중 태풍(미탁)이 상륙해 감사가 중단된 같은 날 저녁 경기도 과천의 자택 인근 식당에서 법인카드를 썼다는 지적을 받았다.

구 사장은 지난 15일 오전 10시 30분부터 청사 5층 접견실에서 인천일보와 50분에 걸쳐 단독 면담을 갖고, 해임 추진에 대한 복잡한 심경을 밝혔다. “국토부가 문제를 삼은 인사권은 재량적 성격이 강해 CEO 책임을 묻기에는 과하다. 공공기관 운영에 관한 법률에 따라 해임 사유는 ▲비위 행위 ▲경영평가(성적) 저조 ▲수사와 감사결과 등 3가지로 감사결과는 추이를 봐야할 것 같다”고 설명한 바 있다.

한편 기재부는 다음 주에 공공기관운영위원회를 열고 구본환 사장에 대한 해임(안)을 처리할 예정이다.

/김기성 기자 audisung@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