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코로나19 진단 검사 수 임의 조작, 불가능한 일"
정부 "코로나19 진단 검사 수 임의 조작, 불가능한 일"
  • 정유진
  • 승인 2020.09.16 13:32
  • 수정 2020.09.16 13: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연합뉴스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총괄대변인은 16일 열린 정례 브리핑에서 일일 신규 확진자 수 임의 조정 의혹에 대해 "검사량과 결과를 인위적으로 조정하려면 모든 선별진료소와 검사기관의 인력이 조작에 협조해야 가능하다. 이는 현실적으로 결코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말했다.

김 총괄대변인은 "검체 채취는 전국 선별진료소 621곳에서 실시되고 이 가운데 보건소 260곳을 제외하면 대부분은 민간의료기관으로, 정부가 검사 건수를 임의로 늘리거나 줄일 수 없다. "진단검사도 대부분 민간인 약 150개 기관에서 수행하고 있으며 이 모든 과정이 PCR(유전자증폭) 기기에 실시간으로 기록돼 검사 결과를 조작하는 것은 원천적으로 불가능한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또 "최근 정부가 시기별로 진단검사의 건수를 임의로 조정하거나 그 결과를 조작한다는 근거 없는 주장이 반복되고 있어 이에 대해 다시 한번 명확하게 설명하고자 한다"고 강조했다.

/정유진 기자 coffee17g@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