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즈 색소폰 연주자 할 싱어, 향년 100세로 타계
재즈 색소폰 연주자 할 싱어, 향년 100세로 타계
  • 곽승신
  • 승인 2020.09.16 12:47
  • 수정 2020.09.16 12: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1958년 할 싱어의 연주 모습. (유튜브 캡처)

 

미국의 재즈 색소폰 연주자 할 싱어가 100세를 일기로 타계했다.

뉴욕타임스(NYT)는 15일(현지시간) 싱어가 지난달 18일 파리 교외의 자택에서 별세했다고 보도했다. 유족들에 따르면 싱어는 최근 몇 년간 건강이 악화한 상태였다고 연합뉴스가 전했다.

싱어는 뉴욕 등 다른 지역의 재즈 연주자들보다 블루스 성향이 강한 '텍사스 테너'라는 연주 스타일의 선구자로 평가받는다.

1940년대에는 빅밴드에서 연주했고, 1948년 리듬 앤드 블루스(R&B) 연주곡인 '콘브레드'로 빌보드 R&B 차트 1위에 올랐다.

레이 찰스와 샘 쿡 등 최정상 가수들과도 함께 한 싱어의 연주는 R&B와 펑크, 솔 음악의 발전에도 큰 영향을 미쳤다.

1965년부터 프랑스에 정착한 싱어는 60년대 말에는 카메룬 출신 연주자 마누 디방고와 함께 펑크와 록 음악의 영향을 받은 음반을 내기도 했고, 70년대 초에는 프리재즈 성향의 음반도 발표했다.

1980년대엔 록밴드 롤링 스톤즈의 드러머 찰리 와츠와 함께 음반 녹음과 공연을 하기도 했다.

싱어는 생전 인터뷰에서 "상대방이 뭘 원하든 최고의 수준으로 연주해줬다"고 회상했다.

/곽승신 기자 kisse@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