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북부 '공공 거점병원' 누가 품나
경기북부 '공공 거점병원' 누가 품나
  • 황신섭
  • 승인 2020.09.14 19:03
  • 수정 2020.09.14 19:03
  • 2020.09.15 3면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공의료 확충 연구 용역' 공고
지역 '설립 타당하다' 결과 기대

양주·동두천, 작년부터 유치전
파주·남양주도 '눈독' 분위기

경기도가 공공 거점병원(가칭 북부의료원) 설립 연구 용역에 나서면서 이를 유치하려는 북부지역 자치단체의 유치 경쟁이 뜨겁다. 지난해부터 공공 거점병원 유치를 추진한 양주·동두천시는 최근 부지 선정, 병상 규모, 운영 방안을 수립한 상태다. 여기에 파주·남양주시도 눈독 들이는 분위기다. 이러면서 북부지역 공공 거점병원의 주인이 누가 될지에 큰 관심이 쏠린다.

14일 경기도 공공보건의료지원단에 따르면 최근 '경기도 북부지역 공공의료 확충 방안 연구 용역' 입찰 공고를 냈다. 북부지역 공공 거점병원 신규 설치에 필요한 객관적인 정책 의사 결정 근거를 마련하기 위해서다.

지난해 3월 지역구 국회의원과 도의회, 도와 의료계가 북부청사에서 토론회를 열고 이를 공론화한 지 1년 6개월 만의 일이다. 제안·입찰서 제출은 지난 11일 끝났다. 14일 제안서 평가 뒤 15일 가격 개찰을 진행한다.

사실상 공공 거점병원 설립이 가시화한 것이다. 지역에선 공공 거점병원 설립이 타당하다는 결과가 나올 것이라고 기대한다.

박태희 경기도의원은 “북부지역 공공 의료 확충을 위해서라도 공공 거점병원 설립은 꼭 필요하다”며 “정부도 지난해 공공 의료 자원 확충 방안을 발표했는데, 의정부 권역이 포함됐다. 이런 점을 볼 때 용역 결과도 긍정적으로 나올 거라고 본다”라고 말했다.

이런 가운데 양주·동두천시가 가장 유력하다는 의견이 많다. 의정부·파주·포천엔 공공 의료기관인 경기도의료원이 있기 때문이다. 특히 의정부는 종합 의료시설을 갖춘 성모병원이 있고, 내년 3월엔 을지대 부속병원도 문을 여는 만큼 가능성이 작다.

양주시는 옥정지구 내 5만5697㎡ 부지에 공공 거점병원을 유치한다는 계획이다. 지난해 고려대 의료원 산학협력단이 진행한 설립 타당성 용역에서도 이를 뒷받침할만한 결과가 나왔다.

양주시 관계자는 “양주는 북부지역 교통 요충지다. 게다가 신도시 2곳이 조성되면서 인구도 급증하고 있다”며 “병상 수 500개와 음압 치료실, 어린이 전문 진료를 아우르는 거점병원을 운영할 생각이다. 이러면 상급병원 역할도 가능하다”라고 말했다.

동두천시는 미군 반환기지인 캠프 북 캐슬 내 8만7763㎡ 땅을 공공 거점병원 설립 용지로 결정했다. 300병상 규모로 운영한다는 방침이다.

동두천시 관계자는 “동두천은 북부에서도 유독 공공 의료 인프라가 부족한 지역이다”라며 “지난해 양주·동두천·연천 주민 887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했다. 그 결과, 685명(77.2%)이 동두천에 공공 거점병원이 들어와야 한다고 답했다”고 밝혔다. 이어 “공공 거점병원이 동두천에 생겨야 응급 의료 취약지역인 연천·가평군민까지도 혜택을 볼 수 있다”면서 “시민들이 오랜 기간 미군 기지로 고통을 받았다. 그런 점을 볼 때 동두천에 공공 의료 혜택을 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황신섭 기자 hss@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양주 2020-09-15 01:28:09
양주시 옥정신도시 부지내 병원부지는 준비가되어있어 공사만시작하면됩니다.또한 교통도 많이좋습니다. 인구도 많고요
최적지입니다.
병원이없습니다. 양주시는 동두천은 대순진리재생병원 활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