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 “많은 고민 끝에 판단” … 통신비 지급안 고수
청 “많은 고민 끝에 판단” … 통신비 지급안 고수
  • 이상우
  • 승인 2020.09.14 18:51
  • 수정 2020.09.14 18:49
  • 2020.09.15 5면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액 무의미하다는 얘기 이해 안돼”
독감주사·와이파이망 등엔 부정적

정부가 코로나19 경제 대책으로 내놓은 통신비 지원 방안에 대한 정치권 안팍의 논란에 대해 청와대는 만13세 이상 1인당 통신비 2만원을 지급하는 현재 안을 고수하겠다는 뜻을 재확인했다.

이호승 청와대 경제수석은 14일 한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한 가족에 중학생 이상이 3명, 4명이라고 하면 6만원, 8만원의 통신비 절감액이 생기는 것 아닌가”라며 이같은 입장을 밝혔다.

이 수석은 “그냥 주나 마나 한 지원이 아니다”라며 “통신비를 매달 내야 하는 일반 국민 입장에서 보면 그 금액이 무의미하다고까지 얘기하는 것은 이해가 가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이 수석은 “예산 심의 과정에서 더 나은 대안을 찾는 것은 국회의 책무인 만큼 논의를 경청하겠다”면서도 “정부가 많은 고민 끝에 판단한 것”이라고 말해 현 단계에서 청와대가 다른 안을 고려하지는 않음을 시사했다.

통신비 대신 독감 예방주사를 지원하자는 야당의 제안과 무료 와이파이망을 확충하자는 김경수 경남지사의 주장에도 부정적인 뜻을 비쳤다.

이 수석은 “독감예방접종을 위한 백신을 3000만명분 확보했으나, (추가 백신은) 금방 만들 수 있는 게 아니다”라며 “무료 와이파이망 확충도 장비가 필요해 당장은 실행하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코로나19 재확산에 따른 정부 소상공인 지원금 지급 대상에서 유흥주점 등이 빠진 데 대한 비판과 관련해서는 “유흥성이 강한 부분에 지금까지 정책자금을 지원해 준 사례가 없다”고 언급했다.

이 수석은 한편 이달 들어 신용대출 규모가 1조원 이상 늘어난 것을 두고 “카카오게임즈 상장 관련 청약자금이나 주택담보대출을 보완하는 성격의 대출이었을 것으로 추정할 수 있다”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신용대출이 너무 빠르게 느는 것도 경제 안정성에 위협이 될 수 있어 필요한 대책을 마련할 생각”이라고 덧붙였다.

/이상우 기자 jesuslee@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2020-09-14 20:04:24
존나 의미없는거맞는데 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