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인선 '반쪽짜리' 완전 개통] 전 구간 오가는 급행 없고 왕십리행은 평일 출퇴근 시간 외 30분에 1대꼴
[수인선 '반쪽짜리' 완전 개통] 전 구간 오가는 급행 없고 왕십리행은 평일 출퇴근 시간 외 30분에 1대꼴
  • 이창욱
  • 승인 2020.09.14 18:27
  • 수정 2020.09.14 18:27
  • 2020.09.15 인천판 1면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이도역~고색역 완행만 운행
인천역서 수원역까지 73분 걸려
남동구 주민 접근성 개선에 의문

 

인천과 수원을 잇는 수인선이 완전 개통했지만 노선 허리를 오가는 급행열차가 없어 수인선 의미가 퇴색할 수 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한국철도공사는 수인선 오이도~고색 구간 급행열차 도입 계획이 없다고 밝혔다.

수인분당선은 급행열차 유무에 따라 크게 세 구간으로 나눌 수 있다. 수인급행이 다니는 인천~오이도(14개 역), 급행이 없는 오이도~고색(11개 역), 분당급행이 다니는 고색~청량리(38개 역)로 구분된다.

수인선은 지난 12일 그간 미개통이었던 오이도~고색 일부 구간 공사를 끝내고 완전 개통 첫 운행에 들어갔다.

<인천일보 9월9일자 1면>

하지만 52.8㎞ 이르는 전 구간을 오갈 급행열차가 없고, 구간별 급행도 완전히 도입되지 않은 상태다 보니 인천과 수원, 나아가 서울까지 뻗어 나갈 수인선의 동력이 떨어질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인천역 기점 상행선을 기준으로 보면 완행열차 이용 시 인천역에서 수원역까지 1시간13분 걸리고, 종점 직전 역인 왕십리까지 2시간35분 걸린다. 왕십리에 가려는 인천시민이 수인선을 이용하기란 사실상 어려워 보인다.

또 인천역~왕십리를 오가는 열차 간격이 출퇴근 시간을 제외하곤 대체로 30분에 달해 시민들 불편도 큰 상태다.

급행이 운행 중인 수인급행과 분당급행 종점 도착 시간은 완행과 비교하면 각 6분, 12분 단축된다. 급행열차는 현재 평일에만 운행되고 있다.

남동구 지역 인터넷커뮤니티에는 “현재 나온 수인분당선으로는 인천~수원 및 용인, 서울 등 접근성이 개선됐다고 볼 수 없다”는 내용의 글들이 연이어 게시되고 있다.

남동구민 A씨는 “인천에서 수원까지 소요기간이 너무 길다고 본다”며 “급행으로 20~30분 정도 돼야 의미가 있지 수원까지 70분 정도 걸리면 수인선 개통 효과는 그리 크지 않을 것 같다”고 아쉬움을 나타냈다.

한국철도공사 관계자는 “현재로선 오이도~고색 구간에 급행을 도입하면 급행정차역 외 역들의 배차 간격이 상당히 늘어날 것으로 예상돼 효율이 떨어질 것으로 본다”며 “완전 개통 초기 단계라 우선은 이용 현황을 면밀히 살펴보는 게 우선이고, 급행 도입 계획은 현재 없다”고 말했다.

/이주영·김원진·이창욱 기자

chuk@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은경 2020-09-18 18:16:23
안산에서 급행이 최소 두개역이라도 서야 한다. 이건 안산시민을 무시한 처사다!
안산에서 수원가려면 4호선 금정까지 가서 1호선 타야 하는데 너무 돌아간다!

미친 2020-09-15 07:06:37
환승도 힘들고 배차간격 늦고 뻑하면 신호대기
이게 버스지 전철이냐?

한숨나오네 2020-09-15 04:05:38
바보들이냐?
아무도 안탈 거북이 전철을 뭐하러 25년 동안 만들었니? 대부분 인천.안산 시민들이 수원이나 용인 가거나 반대로 수원 시민들이 인천.안산 갈때 탈텐데 차로 금방 갈거리를 뭐하러 거북이 타고 가냐고??
최소한 오이도에서 한대역 사이는 초지역만 빼고는 무정차해라. 4호선 갈아타게 하연 된다.
그리고 고색이고 오목천이고 사리역이고 모두 과감히 무정차 해라. 즉 수원에서 급행은 첫 정차역은 한대역, 다음 초지역, 다음 오이도역이다.

나머지는 알아서 해라.
그럼 수인선은 9호선처럼 대박 난다.
미어터진다.
나부터 차 놓고 전철 탈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