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 그린 광명' 친환경 운송수단 보급 확대
'스마트 그린 광명' 친환경 운송수단 보급 확대
  • 장선
  • 승인 2020.09.10 18:01
  • 수정 2020.09.10 18:01
  • 2020.09.11 4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 전기차 보조금 지급기준 마련

광명시는 '스마트 그린 광명'을 완성하기 위해 친환경 미래 운송수단 보급 확대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10일 밝혔다.

친환경 미래 운송수단의 확대는 지난 7월 정부에서 발표한 '그린 뉴딜' 8대 추진과제 중 하나다.

시는 수도권 서남부 교통요지이자 그린뉴딜 선도도시로서 정부 정책에 발맞춰 친환경 승용차·버스·트럭 등의 보급 확대와 충전 인프라 확충 등 그린 모빌리티 전환 사업을 추진 중이다.

오는 2025년까지 지역 내 친환경 차 3000대 보급을 목표로 캠페인과 인센티브 제공 등 사업을 진행할 예정이며, 지역 내 경유 버스를 친환경 버스로 전면 교체하는 대중교통 그린 모빌리티 사업도 단계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또 시는 지역 내 등록된 전기차의 차종별 보급현황 및 수요를 파악해 필요에 따라 차종별로 차등지급할 수 있도록 친환경 차 시비 보조금 지급 기준 개편안을 마련할 예정이다.

고가의 전기차에 지급되는 보조금을 줄이고, 중저가 전기차 보조금을 확대함으로써 전기차의 보급을 촉진해 불평등 완화에도 기여할 수 있도록 하겠다는 것이 시의 설명이다.

친환경 자동차를 구매·운행하는 시민들의 불편이 해소될 수 있도록 공공부지 내 주차 공간 등을 최대한 활용해 전기차 충전시설을 확충할 계획이다.

박승원 광명시장은 “시는 서울과 인접해있을 뿐 아니라 수도권 서남부 교통의 중심지라고 할 수 있다”며 “기후위기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고 스마트 그린 광명으로 나가기 위해 친환경 운송수단 보급 및 충전 인프라 확대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광명=장선 기자 now482@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