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명들 간절함 '트롯신이 떴다2' 단숨에 12.4%
무명들 간절함 '트롯신이 떴다2' 단숨에 12.4%
  • 곽승신
  • 승인 2020.09.10 12:36
  • 수정 2020.09.10 12: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트롯신이 떴다2. [SBS 제공]

무명 가수들을 위한 오디션으로 포맷을 전환한 SBS TV '트롯신이 떴다' 시즌2가 첫 방송부터 단숨에 두 자릿수 시청률을 기록했다.

10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오후 9시 방송한 SBS TV '트롯신이 떴다2' 1회 시청률은 7.7%-12.0%-12.4%를 기록했다고 연합뉴스가 전했다.

오후 10시대 방송한 TV조선 '미스터트롯 F4 뽕숭아학당'은 전날 11.158%-13.027%(유료가구)로 수요 예능 1위 자리를 지켰다.

첫 방송에서는 치열한 예선을 뚫고 본선에 진출한 무명 가수들의 1라운드 대결이 펼쳐졌다.

특전사 출신 가수 박군, 열심히 사는 가수 지나유, 나훈아의 '사내'를 소화한 10년 차 가수 나상도, 랜선 심사위원들에게 인정받은 손빈아 등이 주목받았다.

무대가 절실했던 가수들이 '마지막 기회'에 모든 걸 쏟아붓는 모습과 그들의 비상(飛上)을 위해 지원에 나선 '트로트 레전드'들의 노력이 관전 포인트였다.

'트롯신이 떴다2'에 이어 방송한 '백종원의 골목식당'은 5.6%-5.3%, MBC TV '라디오스타'는 2.7%-3.5%, KBS 2TV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는 2.6%-3.4%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곽승신 기자 kisse@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