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경련 "골목상권 거리두기 2단계 유지시 순익 42% 감소"
전경련 "골목상권 거리두기 2단계 유지시 순익 42% 감소"
  • 조혁신
  • 승인 2020.09.10 11:37
  • 수정 2020.09.10 11: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되면 52.6% 감소"

 

▲ [전경련 제공]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직격탄을 맞은 음식점, 편의점, 미용실 등 골목상권 관련 업종의 올해 하반기 순익이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가 유지될 경우 작년 같은 기간보다 42%나 감소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3단계로 격상되면 52.6% 이상 감소할 것으로 예상했다.

전경련은 외식업, 편의점업, 프랜차이즈업 등 22개 주요 골목상권 업종을 대표하는 협회(조합)를 대상으로 '2020년 상반기 경영실적 및 하반기 전망'을 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10일 밝혔다.

전경련에 따르면 골목상권 관련 업종의 올해 상반기 매출액과 순이익은 작년 같은 기간에 비해 각각 평균 27.2%와 32.9%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하반기 순이익은 모든 업종이 상반기보다 나빠지거나 정체될 것으로 전망됐다.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가 유지될 경우 순이익은 작년 하반기보다 평균 42.0% 감소하고, 3단계로 격상되면 52.6% 이상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업종별 순이익 전망을 보면 영업이 사실상 중단돼 매출이 없는 유흥음식업(-100.0%)이 가장 타격이 클 것으로 예측됐다.

그 외에도 반려동물 유통 및 용품업이 80.0%, 사진촬영업이 80.0%, 휴게음식업이 78.0% 감소할 것으로 전망됐다.

근거리에서 식품을 구매하는 소비자들이 늘며 편의점업은 매출액이 2.8% 상승할 것으로 예상됐지만, 인건비 등 고정비용 절감의 한계로 순이익은 28.0% 감소할 것으로 보인다.

보일러 설비업(-70.0%), 서점업(-50.0%), 화원·화훼업(-50.0%), 외식업(-45.0%), 숙박업(-40.0%), 인테리어업(-40.0%) 등도 실적 악화가 우려된다.

여기에 사회적 거리두기가 3단계로 격상되면 순이익은 현재 예상 수준보다 최대 25%까지 더 감소할 것으로 보인다.

골목상권 업종 협회들은 최근 가장 큰 애로사항으로 42.9%가 코로나19 및 경기위축으로 인한 영업부진을 꼽았다. 임대료 부담(21.4%), 인건비 부담(17.8%)이라는 응답도 있었다.

경영상황 호전 시기에 대해서는 예측이 어렵다는 응답이 64.3%로 가장 많았고, 2022년(17.8%), 내년 하반기(14.3%), 내년 상반기(3.6%)라는 응답이 뒤를 이었다.

코로나19 위기 극복과 골목상권 활성화를 위해 중점을 둬야 할 정부 지원책으로는 '내수확대와 수요촉진제도 도입(42.8%)'이 가장 많이 꼽혔다.

유환익 전경련 기업정책실장은 "상반기에 14조원 규모의 긴급재난지원금이 풀렸는데도 골목상권은 벼랑 끝에 몰려 있다"며 "영세 자영업자에 대한 긴급 자금 지원뿐 아니라 얼어붙은 소비심리를 개선하기 위한 정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조혁신 기자 mrpen@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