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남 아파트 전셋값 상승률 전국 1위…서울 외곽보다 비싸져
하남 아파트 전셋값 상승률 전국 1위…서울 외곽보다 비싸져
  • 곽승신
  • 승인 2020.09.09 12:58
  • 수정 2020.09.09 12: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년간…세종·수원 영통구·용인 기흥구·화성시 순

 

▲ [경제만랩 제공]

 

경기도 하남시가 지난 1년간 아파트 전셋값 상승률이 전국에서 가장 높은 곳으로 나타났다.

9일 부동산정보제공업체 경제만랩이 KB부동산 리브온의 주택가격 동향을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3.3㎡당 하남시 아파트 평균 전셋값은 지난해 8월 1126만원에서 올해 8월 1474만원으로 1년간 30.9% 상승했다고 연합뉴스가 보도했다.

이는 같은 기간 전국 최고 상승률로, 세종(28.4%), 수원 영통구(19.1%), 용인 기흥구(18.8%), 화성시(18.0%) 등이 그 뒤를 이었다.

하남시는 지난해 8월만 하더라도 3.3㎡당 아파트 평균 전셋값이 1126만원으로 서울 외곽인 노원구(1264만원), 도봉구(1174만원), 강북구(1272만원), 중랑구(1272만원), 은평구(1325만원), 금천구(1182만원)보다 낮았다.

그러나 지난달 하남시의 3.3㎡당 전셋값은 1474만원으로 이들 지역을 제쳤다. 하남시에 가장 근접한 지역이 은평구(1440만원)로 30만원 이상 차이가 났다.

경기 하남시 선동에 있는 '미사강변 센트리버'의 전용면적 84㎡ 경우 지난해 8월 3억6000만원(13층)에 전세 거래됐으나, 올해 8월 6억6500만원(18층)에 전세 계약서를 쓰면서 1년간 상승률이 84.7%에 달했다.

같은 동 '미사강변 2차 푸르지오' 전용 101㎡도 작년 8월에 3억4000만원(7층)에 전세 계약이 이뤄졌지만, 지난달 5억5000만원(6층)에 거래됐다.

특히 하남시는 지난 7월 31일 계약갱신청구권제와 전월세상한제 등을 담은 새 임대차법이 시행되고, 지하철 5호선 연장 하남선 1단계 구간이 지난달 8일 개통하면서 갈수록 매물이 줄어들고 전셋값이 치솟는 분위기다.

오대열 경제만랩 리서치팀장은 "하남시의 아파트 전셋값 상승은 새 임대차법에 의한 전세매물 잠김과 교통 호재 등으로 거세지고 있다"며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로 인한 로또 청약 대기 수요도 있어 신축 아파트 위주로 전셋값 상승 압박은 더욱 커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곽승신 기자 kisse@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