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판인회의 "도서정가제 개선안 불용"
출판인회의 "도서정가제 개선안 불용"
  • 곽승신
  • 승인 2020.09.08 13:03
  • 수정 2020.09.08 13:04
  • 댓글 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출판 관련 30여개 단체 관계자들은 지난달 7일 출협 대강당에서 회의를 갖고 '도서정가제 사수를 위한 공동대책위원회'를 구성했다. [대한출판문화협회 제공]

 

 

문화체육관광부가 제시한 '도서정가제 개선안'을 출판계가 거부했다.

한국출판인회의(회장 김학원)는 8일 입장문을 통해 지난 3일 문체부가 통보한 '개선안'의 부당성을 조목조목 지적하면서 도서정가제의 취지와 본질을 훼손하는 이 안에 대한 거부 입장을 분명히 했다.

출판인회의는 '도서전 및 장기 재고도서 적용 제외'는 "유사 도서전이 난립해 출판시장이 어지럽혀지고 신간이 사라지는 대신 구간 할인 도서가 득세하는 혼란이 초래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 '전자책 20~30% 할인과 웹 기반 연속 콘텐츠(웹소설·웹툰)의 적용 제외'는 "출판사업자로 볼 수 없는 대형 플랫폼 사업자의 시장 지배력을 강화해 자본과 가격 경쟁력에서 밀리는 창의적인 중소 전자책 업체를 고사시킬 것"이라고 지적했다.

출판인회의는 "도서정가제는 독자에게는 다양한 양질의 책을 전국 어디에서나 같은 가격으로 보급하고, 특히 작은 출판사와 동네 서점의 생존을 보장하며 출판문화 생태계를 지속 가능하게 유지, 발전시키는 최선의 제도"라면서 "이번 도서정가제 민관협의체 합의안을 훼손시키는 어떠한 시도에도 우리는 이를 바로잡기 위해 총력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출판사와 서점, 작가, 독서 단체 등 출판 관련 30여 단체로 이뤄진 '도서정가제 사수를 위한 공동대책위원회'도 조만간 모임을 갖고 정부 '개선안'에 대한 반대 입장을 밝히고 향후 대응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곽승신 기자 kisse@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7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출판계적폐청산시급 2020-09-08 13:52:19
이북 머리채 놓으라고 했다 니들 밥그릇 아니니까 놓고 꺼져

내다 2020-09-08 13:40:17
제발 짐승말고 사람좀 앉혀놔라. 하.... 돈맛이 그리좋던가.

뭐라고? 2020-09-08 13:37:18
가격 경쟁력에서 밀리는 창의적인 중소 전자책 업계가 어딘데?
네~! ㅈ소 업게로부터 돈 받아 쳐 잡수신 기레기 뇌 속이었습니다! 짜잔!

밥그릇사수 2020-09-08 13:36:42
동네 서점 망한다고 전자책 운운하다가 이제는 중소 전자책 출판사 엌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아 웃겨 ㅋㅋㅋㅋㅋㅋㅋ

도정제폐지기원 2020-09-08 13:36:16
https://www1.president.go.kr/petitions/592560
전자책은 도정제에서 분리해달라고 소비자가 올린 청원입니다. 다들 힘을 보태주세요. 동네책방ㅋ들이 언플하는데 독자들도 할수있는건 합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