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 공공한옥 화서사랑채, 11일부터 다시 활짝
수원 공공한옥 화서사랑채, 11일부터 다시 활짝
  • 박혜림
  • 승인 2020.08.10 18:05
  • 수정 2020.08.10 18:04
  • 2020.08.11 14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홍사랑채 14일 재개관 등
한옥기술전시관 프로그램 운영

 

수원문화재단이 오는 11일부터 수원시 공공한옥(한옥기술전시관, 화서사랑채, 화홍사랑채)을 재개관하고 프로그램 운영에 나선다.

11일부터 다시 운영에 들어가는 '화서사랑채'에서는 정규 교육과정인 국악교육과 인문교육을 진행한다. '화서사랑채'는 행궁동 주민자치회와 연계하고 운영하는 시민들을 위한 교육공간이다. 코로나19 방역을 위해 모든 교육은 마스크를 착용한 채 소인원으로 운영될 방침이다.

이어 오는 14일 재개관하는 '화홍사랑채'에서는 의상체험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이번 프로그램은 사회적 거리두기를 위해 온라인 사전예약을 통해서만 참여할 수 있다. 또한, 상설체험으로 상설 포토존과 포토존에서 찍은 사진을 즉석에서 출력하고 컬러링 할 수 있는 '포토엽서 컬러링 체험'을 진행한다.

한편, '한옥기술전시관'은 현재 비대면 프로그램 '집에서 만드는 한옥'을 성황리에 진행 중이며 이달 말부터 성인을 대상으로 한 전문교육프로그램 '한옥배움터'와 '한옥3D 모델링 스케치업'을 운영할 예정이다. '한옥배움터'는 한옥의 입문과 설계, 역사를 이해하고 아름다운 한옥을 사진촬영하고 편집하는 학습 및 실습 프로그램이다.

모든 공공한옥 시설은 누구나 부담 없이 방문 가능하며 자세한 사항은 수원문화재단 홈페이지(www.swcf.or.kr)와 수원전통문화관 공식 유튜브 채널에서 확인할 수 있다.031-247-9366~9

/박혜림 기자 hama@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