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돌 비하 논란' 빅스 홍빈, 결국 팀 탈퇴
'아이돌 비하 논란' 빅스 홍빈, 결국 팀 탈퇴
  • 조혁신
  • 승인 2020.08.08 17:45
  • 수정 2020.08.08 17: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연합뉴스 자료사진]

 

올해 초 다른 아이돌 그룹을 비하해 논란에 휩싸였던 보이그룹 빅스의 홍빈이 결국 팀을 나간다.

소속사 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는 7일 "홍빈 군이 빅스 탈퇴 의사를 밝혔다. 당사는 빅스 멤버들, 홍빈 군과 신중한 논의 끝에 본인의 의견을 존중해 팀을 탈퇴하는 것으로 결정했다"고 발표했다.

이어 "빅스는 5인 체제로 활동을 이어갈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3월 홍빈은 만취 상태로 한 트위치 방송에서 일부 아이돌 그룹을 실명으로 거론하며 이들의 음악과 춤 등을 비하해 논란이 일었다.

당시 홍빈과 소속사는 이에 대해 사과했고 지난 5월에는 활동을 잠정 중단했다.

홍빈은 2012년 6인조 그룹 빅스의 서브 보컬로 데뷔했다. 다수 드라마에 출연하며 연기 활동도 병행했으며 지난해부터 트위치 방송을 시작했다.

/조혁신기자mrpen@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