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 50.3%, 17일 휴무 여부 못 정했다
중소기업 50.3%, 17일 휴무 여부 못 정했다
  • 곽안나
  • 승인 2020.08.06 18:48
  • 수정 2020.08.06 18:48
  • 2020.08.07 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동중단 시 생산량·매출 타격 영향

국내 중소기업의 절반은 임시공휴일로 지정된 오는 17일 휴무 여부를 결정하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6일 중소기업중앙회 인천지역본부에 따르면 중소기업중앙회가 지난달 29~31일까지 국내 300개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임시공휴일 지정에 따른 중소기업 휴무계획'을 조사한 결과, 중소기업의 50.3%가 17일 휴무 여부를 아직 정하지 못했다. 휴무를 계획한 곳은 10곳 중 3곳에도 미치지 못하는 28.7%였으며, 휴무를 시행하지 않는 중소기업도 21.0%에 달했다.

휴무를 결정한 기업들은 그 이유로 ▲정부의 내수 살리기에 적극 동참(62.8%) ▲코로나19 장기화로 지친 심신 회복 및 직원들의 사기진작(18.6%) ▲관공서, 은행 등 휴업으로 업무 처리 불가능(14.0%) 등을 들었다.

반면 휴무하지 않는 이유로는 ▲가동중단 시 생산량, 매출액 등에 타격이 큼(39.7%) ▲납품기일 준수를 위해 휴무 불가능(33.3%) 등을 꼽았다.

/곽안나 기자 lucete237@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