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안성 산사태 도로유실 피해 70건…50대 남성 숨져
안성 산사태 도로유실 피해 70건…50대 남성 숨져
  • 김기원
  • 승인 2020.08.02 16:01
  • 수정 2020.08.02 16: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밤사이 많은 비가 내린 2일 오후 경기도 안성시 일죽면의 한 양계장이 산사태로 무너져 있다./사진출처=연합뉴스

 

2일 시간당 100㎜가 넘는 폭우가 쏟아진 안성 지역에서 산사태와 도로 유실 등 피해 신고 70건이 접수됐다.

이로 인해 일죽면에선 산사태로 50대 남성이 토사에 매몰돼 숨졌다.

안성시는 이날 오전 일죽, 삼죽, 죽산면 등에 시간당 100㎜ 넘는 폭우가 내려 산사태와 도로유실 등 70건의 피해 신고가 접수됐다고 밝혔다.

이날 오전 7시10분쯤 산사태가 발생해 토사가 일죽면 한 양계 농가를 덮쳤다. 이로 인해 A(58)씨가 숨진 채 소방당국에 의해 발견됐다.

또 이날 오전 7시50분쯤 죽산면의 한 주택에서도 산사태가 발생해 한때 B(73·여)씨가 실종됐다가 무사히 구조됐다.

시는 전직원 비상근무령을 내리고 굴삭기 60대, 덤프 6대, 양수 장비 30대 등을 동원해 긴급 복구작업을 벌이고 있다.

/안성=김기원 기자 1kkw517@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