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민주당 행정수도 완성 속도전 돌입... 국회 완전이전·청2집무실 이전 용역 반영추진
민주당 행정수도 완성 속도전 돌입... 국회 완전이전·청2집무실 이전 용역 반영추진
  • 조혁신
  • 승인 2020.08.02 13:09
  • 수정 2020.08.02 13: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행정수도이전TF 내일 세종의사당·靑 제2집무실 후보지 등 방문

 

▲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행정수도완성추진단장이 7월 3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행정수도 완성추진단- 국토연구원ㆍ서울연구원과의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이 '행정수도 완성'을 위한 속도전에 들어갔다.

더불어민주당은 오는 3일 세종시를 방문하고 '행정수도 완성' 추진을 위한 준비에 본격적으로 나서기로 했다고 2일 연합뉴스가 민주당 주요 관계자들의 말을 인용해 보도했다.

민주당은 향후 행정수도 이전 논의가 매듭지어져 청와대와 국회를 세종시로 이전할 가능성까지 염두에 두고 이를 세종의사당 설계용역에 반영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2일 민주당에 따르면 행정수도 완성과 관련해 행정수도완성추진단 단장인 우원식 의원, 부단장인 박범계 의원 등 행정수도완성추진단이 3일 오전 세종시청에서 이춘희 세종시장 등과 함께 간담회를 연다.

이어 세종시에 있는 국회 세종의사당, 청와대 제2집무실 후보지 현장을 둘러보고 기자간담회를 진행할 예정이다.

추진단 내에서는 국회의 완전 이전을 전제로 한 본회의장 설치 설계까지 용역에 반영, 행정수도 이전의 밑그림을 구체화하는 방안을 논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추진단 핵심 관계자는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세종의사당 및 청와대 제2집무실 후보지 면적이 국회와 청와대를 전부 옮기는 게 가능한 규모"라며 "본회의장 설치 등까지 미리 염두에 두고 설계안을 짤 수 있다"고 전했다.

추진단은 이미 세종의사당 설계비 예산 20억원이 확보돼있는 만큼, 현장 간담회를 통해 구체적인 설계 용역 발주와 관련한 세종시와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장의 의견을 수렴한다는 방침이다.

이 관계자는 "설계 용역을 발주하려면 분원 설치 근거를 두는 국회법 개정이 필요한데, 법 개정 없이도 운영위에서 여야가 합의하면 여당 원내대표가 이 과업을 지시할 수 있다"며 "이런 방안까지 고려하며 현장을 시찰하려는 것"이라고 부연했다.

/조혁신 기자 mrpen@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