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한국-이란, 워킹그룹 구성해 인도적 교역 활성화
한국-이란, 워킹그룹 구성해 인도적 교역 활성화
  • 조혁신
  • 승인 2020.08.02 10:38
  • 수정 2020.08.02 10: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첫 회의 8월중 개최 전망…이란 석유수출대금 반환 논란 잦아들지 주목

 

 

미국의 대 이란제재로 경제교류가 사실상 중단된 우리나라와 이란이 인도적 교역의 효율적인 논의를 위해 워킹그룹을 운영한다.

2일 외교부에 따르면 한국과 이란은 지난달 29일 열린 화상회의에서 의약품을 비롯한 인도적 물품의 대 이란 수출을 논의하기 위한 워킹그룹 첫 회의를 8월중에 개최하기로 하고 현재 구체적인 일정을 조율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 측은 외교부와 보건복지부, 산업통상자원부, 코트라 관계자로 대표단을 꾸려 이란 측과 인도적 교역을 추진할 계획이다.

워킹그룹은 이란 측이 필요한 의약품과 의료기기의 종류와 수량 등을 제시하면, 한국 측이 수출 가능한 품목을 파악하고 관심 업체를 소개하는 방식으로 운영될 것으로 보인다.

이란 측은 화상회의 때 이미 수억 달러 상당의 의약품 구매 의사를 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우선 우리 정부는 미국의 대 이란제재에 저촉되지 않는 범위 내에서 워킹그룹을 운영해 인도적 품목의 대 이란 교역을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외교부 관계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당장은 화상회의 방식으로 워킹그룹을 운영하되 코로나19 상황을 봐 가며 주요 현안이 있으면 대면으로 만날 수도 있다"고 말했다.

워킹그룹을 통한 인도적 교역이 어느 수준까지 확대될지는 아직은 미정이다. 한국 정부 입장에서는 사사건건 미국의 눈채를 봐야할 입장이기 때문이다. 하지만 인도적 교역을 돌파구로 다시 한국과 이란 간 경제교류가 활발해지면 한국의 은행들에 예치된 이란 석유 수출대금을 둘러싼 논란도 잦아들 수 있다.

이란 정부는 우리은행과 IBK기업은행에 원화로 예치된 70억 달러(약 8조4000억원)에 이르는 석유 수출대금의 반환을 요구하고 있다.

한국은 미국의 승인 아래 2010년부터 이란산 원유 수입 대금을 두 은행에 개설된 이란중앙은행 계좌에 원화로 입금하고, 이란에 비제재 품목을 수출하는 기업은 그 대금을 이 계좌에서 받는 방식으로 이란과 교역했다.

미국의 대이란 제재로 인해 외화를 이란으로 송금할 수 없기 때문이다.

한국이 이란으로부터 석유를 수입한 금액이 이란에 수출한 금액보다 훨씬 크다 보니 자금이 계속 쌓였다.

더구나 미국이 지난해 9월 테러 지원을 이유로 이란 중앙은행에 대한 제재를 강화한 이후에는 교역이 사실상 중단돼 이란으로서는 두 은행에 예치된 자금이 사실상 '동결'되는 상황에 이르렀다.

이에 정부는 대 이란 교역 재개를 위해 미국과 협의를 이어왔고, 미국이 인도적 교역은 허용하는 방향으로 선회하면서 지난 5월 50만달러 상당의 유전병 치료제 수출을 시작으로 교역이 일부 재개된 상황이다.

/조혁신 기자 mrpen@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