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인천 교육계, 교육부 중등교사 감축안 반발
인천 교육계, 교육부 중등교사 감축안 반발
  • 정회진
  • 승인 2020.07.30 19:29
  • 수정 2020.07.30 19:28
  • 2020.07.31 1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교육청 , 과밀화 우려 재배정 건의
교총 “지역특성 고려한 배치 필요해”

교육부가 인천지역 공립 중등교사 정원을 줄이기로 하면서 인천시교육청이 정원 재배정을 요구했다. 인천시 교원단체총연합회(이하 인천교총)는 송도·청라국제도시 내 과밀학급 문제를 해결하고, 자유학기제 등 교과 과정 운영을 위해 오히려 교사 정원이 더 늘어나야 한다며 교육부 결정에 강력 반발하고 있다.

30일 시교육청과 인천교총에 따르면 교육부는 2021학년도에 인천 중등 일반 교과 교사 60여명 등 교사 정원을 축소하는 가배정 방안을 시교육청에 통보했다. 정원이 줄면 그만큼 신규 임용을 줄일 가능성이 높아 교사 수급이 불안정해질 수 있다.

교육부는 학령인구가 감소한다는 이유로 교사 신규 채용 규모를 당초 계획보다 줄이겠다고 발표한 가운데 시·도 간 형평성을 고려해 교원 정원을 가배정했다는 입장이다. 교사 정원은 기획재정부 등 관계부처 협의 결과에 따라 연말쯤 확정될 예정이다.

이 같은 결정에 대해 시교육청은 신도심의 과대 학교, 과밀학급 문제를 고려하지 않은 안이라며 정원 재배정을 건의한 상태다. 1개 학급당 학생 수를 줄이려면 추가 교사 배치가 필요하지만 오히려 정원이 줄면 콩나물 교실 현상이 더욱 심해지고, 교사들의 수업 시수가 늘어나면서 학습 연구에도 어려움을 겪는다는 우려도 표명했다.

실제 인천 교원 수는 타 시·도 대비 부족한 편이다. 작년 인천 학생 수는 부산보다 많았지만 교원 1인당 학생 수는 유·초·중·고 모두 부산이 인천보다 1~2명 적은 것으로 분석됐다.

인천교총도 심각한 우려와 유감의 입장을 나타냈다. 고교학점제와 자유학기제 실시로 광범위한 분야의 교사들이 필요하지만 교사 수가 감소하면 결국 교육 수요자인 학생들이 원하는 교과목을 이수할 수 없는 상황이 올 것이라고 지적했다.

박정현 인천교총 대변인은 “학생 수가 감소하지만 학급 수는 감축되는 것이 아닌 만큼 원도심과 신도심, 지역별 실정에 맞는 교원 배치가 필요하다”며 “교사의 업무 과중, 교육의 질 제고, 예비교사들의 청년 실업 문제 등을 위해서 오히려 교사 정원을 늘려야 한다”고 요구했다.

/정회진 기자 hijung@incheonilbo.co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