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정부 하반기 경제 대책서 인천은 또 역차별 굴레
정부 하반기 경제 대책서 인천은 또 역차별 굴레
  • 이순민
  • 승인 2020.07.30 18:52
  • 수정 2020.07.30 18:50
  • 2020.07.31 인천판 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 회복 목표 내세웠지만 상품권 발행·축제 지원 그쳐...혁신도시 연계 과제 '남 얘기'

 

정부가 코로나19로 위축된 경기를 살린다며 내놓은 하반기 지역경제 활성화 대책은 지역사랑상품권 발행 확대와 지역 축제 재개뿐이었다. 청년창업허브, 에너지밸리 조성 등 갖가지 프로젝트에서 인천은 또 다시 '수도권 역차별'을 피하지 못했다.

30일 정부는 관계부처 합동으로 '2020년 하반기 소비 및 지역경제 활성화 대책'을 발표했다.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12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회의'에서 공개된 대책에는 지역경제 활성화 추진 방향으로 '지역 소비 진작'과 '생동하는 혁신도시 구축' 등 두 가지가 제시됐다.

정부는 지역 소비를 늘리는 대책으로 지역사랑상품권과 온누리상품권 발행을 내놨다. 올해 발행 규모가 9조원인 지역사랑상품권과 4조원인 온누리상품권을 차질 없이 발행한다는 것이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지역 소비 활력을 높이기 위해 추가경정예산으로 대폭 확대된 지역사랑상품권·온누리상품권을 조기 유통하고, 내년 발행 규모도 더 확대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부는 또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지역에서 준비 중인 축제 개최를 지원한다고 밝혔다. 분산 관람 유도, 실외 운영 등 개별 축제에 맞는 방역 계획을 수립하면서 축제의 성공적인 개최를 돕는다는 것이다.

정부 대책에서 인천에 해당하는 내용은 이들 소비 진작책 정도에 불과하다. 정부는 이날 지역경제 활성화의 또 다른 축으로 '생동하는 혁신도시 만들기'를 발표했는데, 이는 지방 혁신도시와 연계한 협업 과제다.

부산에는 청년창업허브 조성, 대구에는 그린에너지 캠퍼스 구축 프로젝트가 벌어진다. 이날 발표된 10개의 프로젝트는 혁신도시별로 정부·지자체·공공기관 협력을 통해 추진된다.

올 하반기 인천은 지역사랑상품권인 인천이(e)음 발행, 지역 축제 개최 정도 말고는 정부의 지역경제 활성화 특수를 누리지 못하는 셈이다.

박남춘 인천시장은 이날 “인천이음을 적극 활용해 생산과 소비가 선순환하고 부가가치와 고용이 창출되는 '인천형 경제'를 더욱 굳건히 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순민 기자 smlee@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