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내항 활용 논의 급물살 타나
인천내항 활용 논의 급물살 타나
  • 김칭우
  • 승인 2020.07.29 19:34
  • 수정 2020.07.29 19:32
  • 2020.07.30 인천판 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민행동, IPA 정례회 약속에 따라
1인 릴레이 시위 멈추고 연대 선언

1터미널 '연안여객 노선' 전환 기대

인천내항 재개발을 위한 관계기관 간 협의가 빠르게 진행되는 가운데 공공성을 담보한 국책사업을 주장해온 인천지역 시민사회가 협상 테이블에 앉게 되면서 인천내항 활용방안에 대한 논의가 급물살을 타게 됐다.

이에 따라 인천신국제여객터미널로 카페리 관련 시설이 옮겨 간 제1, 제2 국제여객터미널의 활용방안에 대해 관심이 쏠리고 있다.

47개 인천지역 시민단체들의 모임인 인천내항 및 주변지역 공공재생을 위한 시민행동(이하 인천내항시민행동)은 지난 24일 최준욱 인천항만공사 사장과의 면담을 통해 정기적인 논의구조를 갖기로 함에 따라 28일 80여일에 걸친 인천항만공사 앞 릴레이 1인 시위를 중단하고 내항 공공재생을 위한 2단계 연대활동을 벌이겠다고 선언했다.

인천내항시민행동은 내항 1부두에 위치한 제2국제여객터미널을 인천시민을 위한 공공시설로 임대하고, 연안부두의 제1국제여객터미널은 도서민을 위한 연안여객터미널로 전환할 것을 촉구했다.

제1국제여객터미널은 인천항만공사가 도시계획을 변경해 주상복합 아파트 등을 건설하려다 항만업계와 서해5도 주민들의 반발을 샀던 곳이다.

옹진군이 지난해 9월 인하대학교 산학협력단에 의뢰한 연안여객터미널 이전 타당성 검토 연구에서 기존 섬 인프라 정비와 연안여객운임의 대중교통 요금화 등 지원정책이 강화되고 제주 카페리 항로가 재개되면 중장기적으로 연간 150만명 이상으로 증가할 것으로 전망했다. 연안여객 대중교통화는 서해5도 여객선의 중대형화를 촉발할 수 있다.

용역에서는 남북경협이 재개되면 북한 서해안 해주, 옹진군, 룡연군(장연군), 남포, 신의주 연안여객 항로 취항이 기대됨에 따라 제1국제여객터미널을 여객선 중대형화에 대비한 제1연안여객터미널로, 현재의 연안여객터미널을 중소형 선박을 위한 제2연안여객터미널로 전환할 필요성이 제기된다고 지적했다.

또 제1국제여객터미널 배후물류단지로 사용하는 역무선부두 옆 컨테이너 야드는 수산물도(소)매시장과 수산물유통가공단지 등으로 활용하는 방안도 제시했다.

인천내항시민행동 관계자는 "인천항만공사와 정기적인 협의를 갖고 거버넌스 형태로 논의를 진행하기로 한 만큼 공공성 있는 국책사업으로 인천내항이 시민의 품으로 돌아올 수 있도록 시민들의 총의를 모아나가겠다"고 밝혔다.

/김칭우 기자 chingw@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