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 국내 이동자 5년만에 최대 … 인천은 순유출
6월 국내 이동자 5년만에 최대 … 인천은 순유출
  • 김칭우
  • 승인 2020.07.29 20:03
  • 2020.07.30 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0만7000명 … 1년 전보다 25.3% ↑
6월 기준 국내 이동자 수가 5년 만에 가장 많았다. 인천지역 순유출세는 계속 됐다.

29일 통계청의 6월 국내인구이동 통계에 따르면 6월 전입신고 기준으로 한 국내 이동자 수는 1년 전보다 25.3% 늘어난 60만7000명으로 2015년 65만명 이후 6월 기준으로 가장 많았다.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지난달 주택매매량은 1년 전보다 52.5% 급증한 13만8578건이다. 이는 2006년 11월(17만3797건) 이후 14년 만에 가장 많은 수준이다. 인구 100명당 이동자 수를 의미하는 인구이동률은 14.4%로 전년 동월 대비 2.9%포인트 올랐다.

시도 내 이동자는 67.3%, 시도 간 이동자는 32.7%다.

시도별 순이동은 경기(1만2668명), 충남(1560명), 충북(1094명) 등 5개 시도는 순유입했고 서울(3932명), 인천(2912명), 부산(1900명) 등 12개 시도는 순유출했다. 올 2분기 기준 이동자 수는 179만명으로 1년 전 같은 기간보다 9.1%(14만9000명) 증가했다. 이동률은 14.0%로 1.2%포인트 올랐다.

시도별 순이동을 보면 경기(4만4420명), 강원(1547명), 충남(717명) 등 6개 시도는 순유입했고 서울(-1만3758명), 인천(-5969명), 대구(-4953명) 등 11개 시도는 순유출했다.

/김칭우 기자 chingw@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